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내일부터 총선 사전 투표, 소중한 한 표의 가치 '5931만원'

22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4일 광주 지산2동 마을사랑채에서 선거 사무원이 사전투표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뉴스1
4·10 총선일 유권자가 행사할 한 표의 가치는 얼마일까.

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22대 총선 유권자 수는 4428만11명이다. 투표할 국회의원 숫자는 지역구 254명, 비례대표 46명 등 300명이다. 국회의원은 입법권을 행사하고 행정부를 견제하며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한다.

국회의원 1명이 다룰 예산을 유권자의 수로 나누면 유권자가 행사하는 한 표가 가진 가치를 짐작해볼 수 있다. 올해 정부 예산(656조6000억원) 기준으로 22대 국회의원이 임기(4년) 동안 다루는 예산 규모는 2626조4000억원이다. 전체 유권자 수로 나눈 투표 가치가 5931만원이다. 지난 21대 총선 당시 한 표의 가치(4660만원) 대비 27.2% 올랐다.

차준홍 기자
이밖에 순수하게 선거를 치르는 데 드는 돈만 4428억원이다. 구체적으로 투·개표 등 선거 시설·물품 비용과 인건비 등 선거 관리 경비 2848억원, 후보자 개인 선거비용 보전·부담액 1072억원, 정당이 인건비·정책개발비 등에 쓰는 선거보조금 501억원, 여성·장애인 후보를 추천한 정당에 주는 보조금 6억원 등이다.




선관위는 선거가 끝나면 지역구 후보의 경우 득표율 10% 이상~15% 미만이면 선거비용의 50%, 득표율 15% 이상이면 전액을 보전한다. 비례대표 선거에서는 3% 이상 득표(또는 지역구 5석 이상)하고 당선인이 있는 경우 전액을 보전한다.

따져보면 향후 4년간 국회의원 월급도 세금에서 나간다. 의원마다 일반수당·입법활동비·특별활동비 등 세비와 의원실 운영경비, 보좌진 보수 등 1년에 1억5700만원을 지급한다. 전체 국회의원(300명)으로 따지면 매년 471억원, 임기 4년 동안 총 1884억원이 든다.

지난 21대 총선 투표율(66.2%)과 마찬가지로 투표한다고 가정했을 때 기권할 경우 버리는 세금만 1496억원이다. 한 표가 소중한 이유다.



김기환(khki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