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좌완 150km 받아쳐 멀티히트’ 이정후 “처음으로 한국에서 추구한 야구가 됐다” [오!쎈 LA]

[OSEN=다저스타디움(LA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로 활약했지만 팀은 2연패에 빠졌다.샌프란시스코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최근 2연패 부진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2024.04.02 /jpnews@osen.co.kr

[OSEN=다저스타디움(LA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로 활약했지만 팀은 2연패에 빠졌다.샌프란시스코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최근 2연패 부진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2024.04.02 /jpnews@osen.co.kr


[OSEN=로스앤젤레스, 길준영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3할 타율을 회복했다.

이정후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1번 중견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깔끔한 좌전안타를 때려냈다. 지난 1일 경기에서 3경기 연속 안타가 멈췄지만 1경기만에 다시 안타를 때려내며 빼어난 컨택능력을 과시했다. 타구속도 102.1마일(164.3km), 기대타율 7할1푼을 기록한 완벽한 안타다. 

3회에도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팩스턴의 2구 92.6마일(149.0km) 포심을 때렸지만 2루수 개빈 럭스에게 땅볼로 잡혔다. 하지만 5회 무사 1루에서는 팩스턴의 4구 93.1마일(149.8km) 포심을 공략해 다시 한 번 깔끔한 안타를 뽑아냈다. 타구속도 102.9마일(165.6km)짜리 총알 같은 안타였다. 



[OSEN=다저스타디움(LA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로 활약했지만 팀은 2연패에 빠졌다.샌프란시스코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최근 2연패 부진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2024.04.02 /jpnews@osen.co.kr

[OSEN=다저스타디움(LA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로 활약했지만 팀은 2연패에 빠졌다.샌프란시스코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최근 2연패 부진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내고 있다. 2024.04.02 /jpnews@osen.co.kr


하지만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가 연결한 무사 1, 2루 찬스에서 오스틴 슬래터가 4-6-3 병살타를 쳤고 호르헤 솔레어의 볼넷 이후에는 맷 채프먼이 2루수 땅볼로 물러나면서 한 점도 뽑지 못했다. 

7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는 우완 구원투수 조 켈리의 4구째 97.3마일(156.6km) 포심을 때렸지만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9회 무사 1루 마지막 타석에서는 우완 구원투수 다니엘슨 라멧의 3구 83.1마일 슬라이더(133.7km)를 높게 띄웠지만 우측담장 앞에서 우익수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에게 잡혔다. 샌프란시스코는 결국 3-8로 패해 2연패에 빠졌다. 

지난 1일 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 3볼넷을 기록하며 3경기 연속 안타 기록이 멈췄던 이정후는 이날 빅리그 데뷔 후 2번째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시즌 성적을 5경기 타율 3할1푼6리(19타수 6안타) 1홈런 4타점 1득점 OPS .849로 끌어올렸다.

[OSEN=다저스타디움(LA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로 활약했지만 팀은 2연패에 빠졌다.샌프란시스코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최근 2연패 부진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내며 1루에 출루하고 있다. 2024.04.02 /jpnews@osen.co.kr

[OSEN=다저스타디움(LA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멀티히트로 활약했지만 팀은 2연패에 빠졌다.샌프란시스코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시즌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최근 2연패 부진이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2연승을 달렸다.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가 다저스 좌완 선발투수 제임스 팩스턴의 2구째 시속 94.4마일(151.9km) 포심을 받아쳐 좌전안타를 때려내며 1루에 출루하고 있다. 2024.04.02 /jpnews@osen.co.kr


이정후는 이날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팀이 져서 아쉽다. 미국와서 처음으로 한국에서 추구했던 방향으로 야구가 됐다고 생각한다. 이런 경기 많이 할 수 있도록 준비를 잘해야할 것 같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다저스의 좌완 선발투수를 만난 이정후는 첫 타석부터 단 2구 만에 안타를 뽑아냈다. 3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냈는데 두 개의 안타 모두 타구속도가 160km가 넘었다. 

“메이저리그에서 안까다로운 투수는 없다”라고 강조한 이정후는 “모두가 처음 보는 투수들이다. 항상 타석에 들어갔을 때 어떻게 해서든지 좋은 볼카운트에서 빨리 빨리 치려고 한다. 그렇게 하다보니까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면서 “항상 한국에서도 신경썼던 것이 타구속도다. 메이저리그는 투수들의 공이 더 빨라서 중심에 맞으면 더 빠르게 날아가는 것 같다. 그래서 (타구속도가 잘 나오는 것은) 좋은 지표라고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강한 타구를 날리는데 집중하겠다고 이야기했다. /fpdlsl72556@osen.co.kr


길준영(jpnews@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