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장승조, 얼굴+표정 하나하나가 서스펜스 ('멱살 한번 잡힙시다')

Processed with MOLDIV

[OSEN=최이정 기자] 있을 때 잘하지, 한 눈 판 후에 후회만 남았다. ‘멱살 한번 잡힙시다’ 장승조가 아내를 향한 후회 애착으로 쓰린 마음을 부여잡았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연출 이호·이현경, 극본 배수영, 제작 몬스터유니온·프로덕션H)에서 설우재(장승조 분)는 정원(김하늘 분)을 향해 계속해서 직진했다. 우재는 홀로 신혼여행 동영상을 보며 과거 정원과의 행복했던 시간을 그리워했고, 현재 자신을 외면하는 아내에게는 서운한 감정을 폭발시키며 사랑과 집착의 경계선을 넘나들었다.

우재는 아내 한정 다정한 남편의 모습으로 쓰라린 사랑을 이어나갔다. 정원이 범인일까 전전긍긍하며 걱정하는 모습으로 혼란을 가중시킨 우재가 아내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은 상상 그 이상으로 진심이었다. 정원이 출장 간 틈을 타 집으로 찾아온 윤영(한채아 분)이 막무가내로 행동하며 우재를 도발하자 누구든 아내를 위협하면, 먼저 지옥으로 떨어뜨릴 거라며 서늘한 진심을 내비친 진짜 얼굴은 살벌하도록 단호했다. 그러나 정원 앞에서만큼은 진심 어린 얼굴로 다가섰고, 마음과는 다르게 끝없이 외면당하자 참아온 말들과 애타는 감정을 터뜨렸다.



우재는 뭘 해도 다 짜증 나고 싫다는 정원에게 더 애쓰고 노력하겠다며 꿋꿋한 직진을 예고했다. 간절하게 속마음을 쏟아낸 우재의 한결같은 진솔함은 시청자로 하여금 애잔한 마음마저 들게 했다. 이어 태헌(연우진 분)과 정원이 무언에 다녀왔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설회장(정웅인 분)에게 정원이 무언에 간 이유를 알아내라며 불안한 얼굴을 드러낸 우재의 태도는 의문을 자아내며 그동안 우재가 무언에 예민하게 반응한 이유를 향한 궁금증을 높였고, 무언에 홀로 다녀왔다는 정원의 말에 싸해지는 눈빛으로 긴장감을 유발. 아내 일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을 것 같은 우재의 행보를 아슬아슬한 시선으로 바라보게 했다.

장승조는 우재의 간절함과 애틋함을 그대로 담아냈다. 아내를 걱정하는 마음부터 상처 입은 마음까지. 내면의 감정이 오롯이 전해지는 표정과 몸짓에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동요했고 진정성이 가득 담긴 궁서체 눈빛은 우재의 사랑이 진심으로 느껴지게 했다. 또, 아내 앞에서는 절절한 남편의 모습으로 짠한 마음을 불러일으키다가도 다른 이들에겐 서늘함을 넘은 섬뜩한 얼굴을 비추며 우재의 진짜 모습을 향한 혼란을 가중시켰다. 아내 한정 악의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얼굴 위로 타인이 들어서는 순간 서늘한 냉기를 얹어내는 장승조의 다채로운 감정 연기는 안방극장을 쥐락펴락하며 극의 서스펜스를 극대화했다.

한편, 장승조의 후회 애착으로 물든 쓰린 직진 멜로로 흥미가 고조된 드라마 ‘멱살 한번 잡힙시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10분 KBS2에서 방송된다.

/nyc@osen.co.kr

[사진] ‘멱살 한번 잡힙시다’ 방송 화면 캡처 (에이스팩토리 제공)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