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추가 제보자 등장→송하윤은 인터뷰 취소..'학폭 논란' 진실공방ing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 '사건반장'에서 배우 송하윤의 학폭 의혹과 관련, 추가 제보자를 공개하며 진실공방을 시작했다. 어느 쪽이 진실인지 확연할 수 없기에 중립을 지켜야한다는 의견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송하윤이 추가 입장을 전할지도 주목되고 있다.

2일 JTBC '사건반장' 에서는 송하윤의 학폭의혹에 대해 다뤘다. 

앞서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은 최근 인기 드라마에서 악역 연기로 사랑받은 여배우 S씨의 학폭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 A씨는 고등학교 재학 당시 S씨에게 이유도 모른 채 1시간 30분동안 맞았으며, S씨가 학폭으로 강제전학을 갔다는 것인데, 해당 여배우 S씨가 송하윤이라고 드러났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며 학폭 의혹을 부인했던 상황.



이 가운데 해당 방송에서 '사건반장' 측은 제보자 A씨의 입장을 녹취록으로 전했다. 제보자 A씨는 "제가 누군지도 모르겠다? 모를 수가 없다"며 "모르는데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에 오면 비용 다 내준다고? 말이 안 되잖지 않나, 앞뒤가 너무 안 맞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거 (학폭)터지면 다른거 다 터질 것, 제 친구들도 다 아는데 본인만 몰라, 사람들이 다 참은 것, 터질게 터진거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사건반장'측에선  "사실 (방송 전) 송하윤이 직접 인터뷰 하겠다고 했으나 이유 알 수 없이 갑자기 취소됐다. 제보자는 마지막 기회 준다고 한 것, 본인 잘못 인정하고 사과하면 스톱하겠다는 입장인데, 사실무근이라는 송하윤의 공식적 입장에 더이상 숨기지 않는다고 했다"라며 또 다른 제보자의 입장을 전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먼저 '집단폭행으로 인한 강제전학'이란 주장에 대해 제보자 A씨는 "3명이 1명을 때린 것, 가해자 누나들도 모든게 김미선 (송하윤 본명)의 이간질이었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하윤이 동급 여학생 집단폭행 연루됐다는 것. 심지어 폭행당한 여학생 전치 4주 부상을 당했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또한 소속사에서 송하윤이 "전학간건 맞다"는 입장에 대해 '사건반장' 측은 "소속사 입장문 내기 전, 제작진과 연락이 닿았다 , 폭행사건 연루된건 맞지만 폭력에 가담한 것은 아니다란 입장"이라며  "학교 일진들이 송하윤의 짝을 괴롭히는 일에 휘말려 벌어진 일 ,당시 직접적인 가해자가 아니었다"고 부인했던 입장도 전했다.

하지만 논란을 쉽게 사그러들지 않는 분위기다. 이번엔 제보자A씨가 집단폭행 피해자B씨와 연락이 닿았다는 추가 제보를 전한 것. 엎친데 덮친 격으로, 해당 집단폭행 가해자 중 한 명이라는 폭행 가해자 C씨의 녹취록까지도 공개됐다.  당시 가해자 C씨는 (송하윤이) 죗값을 받아야한다, 일진이라는 주장도 억울하다"라며 전학왔던 송하윤의 이간질로 피해자B씨와 폭행 사건까지 일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본인은 피해자 부모에게도 사과를 했지만 송하윤은 사과했는지 알 수 없다며 송하윤의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그 당시 피해자B씨와 가해자C씨라는 이들까지 모두 목소리를 낸 상황. 물론 이들의 일방적인 주장이기에 진실여부는 확연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사건반장' 측 역시 "20년 전 일을, 기억을 통해 끄집어 내는 만큼, 일부 오류는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나 공통적인 것은 있다. 주변에서 같은 목소리를 내니, 해명하기도 어려워 보인다"고 내다봤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면서 '사건반장' 측은 제보자에게 민형사상 법정대응할 것이란 송하윤 측의 입장과 함께, '사건반장'에도 방송금지 가처분 검토하겠다는 강경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우리 마음도 무겁다. 제보자와 우리도 조용히 해결되도록 시간을 뒀다. 양측 주장이 팽팽한 상황, 양쪽 상황을 지켜볼 것"이란 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은 송하윤이 인정한 '강제 전학' 처분이 어떤 것인지 파헤치는가 하면, 양쪽의 대립이 심한 만큼 중립적인 태도로 바라봐야한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과연 추가 제보자까지 나온 가운데, 송하윤 측에서도 추가 입장을 전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2일 오후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JTBC '사건반장'에서 소속 배우 송하윤 씨에 대하여 방송한 내용 및 이에 관한 후속 보도와 관련해,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라며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어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밝혔던 바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