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 회사의 연봉킹, 나보다 몇배 받을까…대기업 평균은 24배

연봉킹
지난해 국내 주요 대기업의 ‘연봉 킹’ 임원은 직원 평균 연봉의 24배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 연봉은 더 오르고, 직원 연봉은 더 낮아진 영향이다. 이 격차가 가장 큰 업종은 유통이었다. 2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매출 상위 국내 500대 기업 중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5억원 이상의 연봉 수령자를 공개한 291개사를 분석한 결과다.

분석 대상 291개 대기업에서 연봉이 가장 높은 ‘연봉 킹’ 임원은 평균 20억9588만원을 받아 직원 평균 연봉(8713만원)의 24.1배에 달했다. 전년(22.7배)보다 차이가 더 벌어졌다. 연봉킹의 평균 수령액은 전년보다 2.9% 늘어난 반면, 직원의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2.8% 줄어든 결과다. 이 분석에서 퇴직금 수령자는 연봉 킹에서 제외했고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 이익은 포함했다. 직원 평균 급여는 미등기임원의 보수를 제외한 직원 실질 연봉을 적용했다.

업종별로는 유통업에서 연봉킹과 평직원의 격차가 35.8배로 가장 컸다. 유통기업 연봉킹의 지난해 평균 수령액은 20억917만원이었고 직원 평균은 5841만원이었다. 이어 식음료(34.9배), IT·전기전자(31.7배), 서비스(31배), 자동차·부품(28.3배) 등의 순이었다. 격차가 가장 적은 업종은 은행으로, 최고 연봉자 평균(10억4933만원)이 직원 평균 연봉(1억920만원)의 9.6배였다.

기업별로 보면 급여 격차가 가장 큰 곳은 카카오였다. 남궁훈 전 카카오 대표가 스톡옵션 행사 이익(94억3200만원)을 포함해 총 98억9900만원을 받아 직원 평균의 98배를 받았다. 카카오 직원은 평균 9978만원을 받아 전년 연봉보다 27.2% 줄었다.



임원 연봉킹 21억원 받을 때 직원 통장엔 8713만원 찍혀

이어 이마트의 정용진 신세계 회장(36억9900만원·77.1배), 정의선 현대차 회장(82억100만원·70.1배),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77억2641만원·68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72억4600만원·67.7배) 등의 순이었다.

김영희 디자이너
직원의 실질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 곳은 82개사(28.2%)로 전년보다 7곳 줄었다. 에쓰오일(S-OIL)이 1억6822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KB금융(1억6290만원), 신한지주(1억5443만원), SK에너지(1억5251만원), SK텔레콤(1억4593만원) 등의 순이었다.

개인별 총 보수 기준으로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해 국내 대기업 가운데 연봉 킹이었다. 7개 계열사에서 총 212억8100만원을 수령했다. 이어 정의선 현대차 회장(122억100만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108억2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전년보다 연봉이 줄어든 총수도 있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 등 주요 계열사의 실적 부진 영향으로 전년(221억3600만원)보다 55.1% 줄어든 99억3600만원을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83억2900만원으로 전년(94억7800만원)보다 12.1% 감소했고,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54억6600만원으로 전년(67억1600만원)보다 18.6% 줄었다.

미국 기업의 경우 한국 기업보다 그 격차가 훨씬 크다. AP통신에 따르면 S&P500 상장 기업의 최고경영자(CEO)가 2022년 받은 평균 연봉은 1480만 달러(약 200억2000만원)로 일반 직원 평균 연봉 7만7178달러(약 1억400만원)의 192배였다.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순다 피차이 구글(알파벳) CEO는 주식 보너스 포함 2억2600만 달러(약 3000억원)를 수령해 직원 평균 27만9802달러(약 3억7000만원)의 808배를 기록했다. 팀 쿡 애플 CEO는 9942만 달러(약 1300억원)로 1177배에 달했다.

국내에서도 최고 연봉자와 직원 평균 연봉 간 격차가 더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박주근 리더스인덱스 대표는 “글로벌 기업과 비교할 때 한국 기업의 연봉 격차는 큰 편은 아니라 앞으로 더 벌어질 수 있다”면서도 “경영 성과에 대한 주주의 감시와 요구도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미국 주식 시장의 주주는 충분한 성과를 내는 기업 경영진에게 고액 연봉을 주는 것에 큰 거부감이 없는 대신 실적을 확실히 책임지라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최선을(choi.sun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