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마 MVP' 현대건설, 흥국생명 꺾고 13년 만에 통합 우승...김연경 또 준우승 눈물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2세트 현대건설 이다현이 블로킹에 성공하고 있다. 2024.04.01 / ksl0919@osen.co.kr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2세트 현대건설 이다현이 블로킹에 성공하고 있다. 2024.04.01 / ksl0919@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현대건설이 13년 만에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현대건설은 1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 3차전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2로 눌렀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3연승으로 정상에 등극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2년 연속 준우승에 그쳤다. 현대건설 모마는 챔피언 결정전 MVP에 등극했다. 

1,2차전 모두 내준 흥국생명은 1세트 윌로우(9득점)와 레이나(7득점)의 활약에 힘입어 25-22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반격에 나선 현대건설은 2세트 들어 25-17로 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흥국생명은 3세트를 가져오며 다시 주도권을 되찾는 듯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4세트 들어 접전 끝에 25-23으로 이겼고 기세를 이어 5세트 15-7로 흥국생명을 누르고 우승을 결정지었다.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2세트 현대건설 모마가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2024.04.01 / ksl0919@osen.co.kr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2세트 현대건설 모마가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2024.04.01 / ksl0919@osen.co.kr


현대건설 모마는 38득점(공격 성공률 49.33%)을 올리며 팀내 최고 득점을 기록했고 양효진은 18득점, 이다현은 13득점, 위파위는 1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흥국생명은 윌로우(30득점), 김연경, 레이나(이상 23득점)의 활약에도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배구여제’ 김연경은 또다시 우승의 한을 풀지 못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1위로 챔피언 결정전에 직행했으나 한국도로공사에 역전당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올 시즌 정규 리그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정관장을 누르고 챔피언 결정전에 올랐으나 현대건설의 벽을 넘지 못했다.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4.04.01 / ksl0919@osen.co.kr

[OSEN=인천, 김성락 기자] 1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4.04.01 / ksl0919@osen.co.kr


/what@osen.co.kr


손찬익(ksl0919@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