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소희와 결별' 류준열 측 "'현혹' 중단, 작품 피해 없도록 동의" [공식]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배우 류준열이 '현혹' 검토를 중단한다.

류준열 측은 2일 OSEN에 "'현혹'은 검토 초반 단계였고, 제작사 측에서 검토 중단 된 것이 맞다"라고 밝혔다.

이어 "작품에 피해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하기에 이번 일에 책임감을 느끼고 검토 중단에 동의하였다"라고 설명했다.

영화계에 따르면 류준열은 당초 '현혹'의 영화 시나리오 받아서 검토 중이었지만 해당 프로젝트가 시리즈로 만들어질 가능성도 열리면서 상황을 지켜보는 단계였다. 



이날 제작사 쇼박스 측은 "류준열-한소희가 '현혹' 캐스팅 논의를 진행했었다. 다만 확정된 사안이 아니었던 만큼 향후 관련 논의가 중단되었다"라며 캐스팅 논의가 중단되었음을 전했다. ‘현혹’은 한재림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으로 1935년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매혹적인 여인의 초상화 의뢰를 맡은 화가와 미스터리한 여인의 정체를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 삼아 영화 ‘관상’, ‘더 킹’으로 호평받은 한재림 감독의 제작사 매그넘나인과 쇼박스 측이 시나리오를 기획 개발 중이다. 특히 앞서 지난달 6일 작품이 개발 초기 단계임에도 류준열, 한소희 캐스팅 소식이 전해져 크게 화제를 모았다. 한소희는 매혹적인 여인을, 여인에게 현혹된 화가는 배우 류준열이 맡을 예정이었다. 여기에 ‘현혹’의 메가폰은 ‘더 킹’, ‘관상’, ‘비상선언’ 등을 연출했던 한재림 감독이 잡는다는 것이 알려지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와 더불어 두 주연배우의 열애설이 불거지며 주목을 받았지만, 열애 공개와 결별 과정에서 일련의 사건이 터져 화제를 모았던 바. 두 사람이 결별 후 한 작품에서 재회할 것인지에 대한 초미의 관심이 쏠렸지만 결국 '현혹'의 만남은 불발하게 됐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