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맥주 맛도 'AI 레시피'로 좋아지나…벨기에서 이색 연구

벨기에 루뱅대 연구진 'AI 모델' 연구 논문 발표

맥주 맛도 'AI 레시피'로 좋아지나…벨기에서 이색 연구
벨기에 루뱅대 연구진 'AI 모델' 연구 논문 발표

(브뤼셀=연합뉴스) 정빛나 특파원 = '맥주의 나라' 벨기에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더 맛있는 맥주'를 만들 수 있다는 이색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벨기에 루뱅대 연구진은 최근 사람들이 어떤 맥주를 좋아할지 예측하고 맥주 레시피를 개선하기 위한 AI 모델 개발에 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유로뉴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우선 16명으로 구성된 전문 패널을 대상으로 다양한 종류의 상업용 맥주 250종을 시음하도록 했다. 이들은 맥주별 홉, 맥아, 향신료 등 50가지에 달하는 속성을 평가했다.
연구진은 여기에 온라인 맥주 평가 플랫폼에서 동일한 맥주 250종에 관한 18만건의 공개 리뷰를 추가로 수집해 맛 평가에 대한 데이터를 보완했다.
또 알코올의 함량, 수소이온농도(pH), 설탕 농도 등을 비롯해 220여가지에 달하는 맥주의 다양한 화학적 특성에 관한 데이터를 혼합해 '화학적 데이터를 감각 특성과 연결 짓는' AI 기반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고 한다.


연구진은 시음 패널을 대상으로 맥주 맛에 대한 블라인드 테스트를 한 결과 기존 상업용 맥주에 AI 모델이 예측한 특정 향을 추가한 '변형 맥주'가 기존 맥주보다 더 좋은 점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AI 모델 예측 결과를 반영해 만든 '무알코올 맥주' 샘플도 기성품보다 더 낫다는 평가를 받았다.
연구진은 인간의 기호가 환경·문화를 비롯한 다양한 요인으로 결정되므로 관련한 방대한 데이터 분석은 AI처럼 기계학습이 가능한 모델을 통해서만 분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논문의 주저자인 미힐 스뢰르스 연구원은 "몇 가지 화합물만 측정해서는 맥주가 얼마나 좋을지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컴퓨터의 힘이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케빈 페르스트레펀 루뱅대 교수는 "우리의 가장 큰 목표는 더 나은 무알코올 맥주를 개발하는 것"이라며 "이미 우리 모델을 활용해 숙취의 위험 없이 알코올의 맛과 냄새를 모방한 칵테일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다른 식품 제조 시에도 확장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실렸다.
shi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정빛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