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혀 꼬인 채 뉴스 진행한 앵커, 낮술 마셨다…"징계절차 돌입"

지난달 30일 술을 마신 뒤 생방송 '8뉴스'를 진행한 조창범 JIBS 제주방송 앵커. 사진 8뉴스 방송 캡처

JIBS 제주방송이 음주 후 생방송 뉴스를 진행한 앵커를 징계한다.

2일 JIBS 제주방송 측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8뉴스'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부정확한 발음과 어깨를 들썩이는 등 부자연스러운 몸짓으로 '음주 방송' 의혹에 휩싸인 조창범 앵커는 실제 음주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 앵커는 당일 낮에 반주를 했다고 한다. 이에 회사 측은 조 앵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조 앵커는 음주 의혹을 받은 당시 방송에서 총선 관련해 '선거 공보물 발송이 시작됐습니다'라는 문장을 말하면서 버벅대거나 '후보별 공약', '투표 주의사항' 등을 부정확하게 발음했다. 앵커 멘트 없는 화면이 7초가량 이어진 방송사고도 있었다.

이날 방송 후 JIBS 제주방송 홈페이지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말 뭉개지고 얼굴은 붉게 부었던데 음주 방송했나" "딱 봐도 만취던데 시청자 우롱 아닌가" 등 항의 글이 쇄도했다.



JIBS 제주방송 측은 지난 1일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더욱 노력하는 JIBS 뉴스가 되겠다"는 댓글을 달았다. 음주 의혹에 대한 별도의 해명 없이 문제의 방송 영상도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내렸다.





김지혜(kim.jihye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