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총민 2골 안양 HL, 아시아 아이스하키리그 파이널 2연승

3월 31일 아시아 아이스하키리그 파이널에서 2골을 터트린 안양 HL 이총민. 사진 안양 HL
HL 안양이 적지에서 치른 2023-2024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파이널 2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통산 8번째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HL 안양은 31일 일본 홋카이도 도마코마이 네피아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레드이글스 홋카이도와 2023-2024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파이널(5전 3승제) 2차전에서 2골을 터트린 이총민과 1골 2어시스트를 올린 신상우의 활약을 앞세워 5-2로 이겼다.

전날 3차 연장 피리어드까지 가는 혈투 끝에 4-3으로 승리했던 HL 안양은 여세를 몰아 이날 경기까지 잡았다. HL 안양은 안방인 안양 아이스링크에서 열리는 3~5차전 중 한 경기만 잡아도 2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인 베테랑 신상우가 활약했고,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사상 최초로 데뷔 시즌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를 받은 이총민은 2골을 터트렸다.



신상우는 0-1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5분 1초 숏핸디드(페널티로 인한 수적 열세) 상황에서 상대 패스를 끊은 뒤 치고 들어가 안진휘의 동점골을 어시스트했고, 3피리어드 초반에는 공격 지역 왼쪽 엔드라인 사각지대에서 허를 찌르는 기습 슈팅으로 역전골을 뽑았다.

신상우로부터 배턴을 이어받은 이총민은 결승골과 쐐기골을 연달아 작렬해 상대를 무너뜨렸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8개의 유효샷을 쏜 이총민은 2-1로 앞선 3피리어드 3분 30초에 결승골을 터트렸고, 상대가 3-2로 따라붙은 14분 52초에 다시 김상욱의 어시스트로 쐐기골을 작렬했다.

레드이글스는 경기 막판 수문장을 빼고 추가 공격수를 투입했으나 HL 안양은 종료 52초를 남기고 강윤석이 엠티넷 골(상대 골리가 없는 상황에서 득점)을 터트려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3차전은 4월 4일 오후 6시 안양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다.



김효경(kaypubb@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