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부자 “촬영中, 유도분만 촉진제→억지로 제왕절개”...깜짝 (‘송승환의 초대’) [Oh!쎈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근희 기자] '송승환의 초대’ 강부자가 방송 촬영을 위해 억지로 제왕절개를 했음을 밝혔다.

3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송승환의 초대’에는 ‘국민 배우' 강부자와 김창숙이 방문했다.

80년대 당시 강부자의 출연료는 1년에 1,900만원으로 현재 돈으로 따지면 11억이라고. 이를 들은 강부자는 “어디 갔지 그 돈?”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 수표를 받은 적도 있다는 질문에 강부자는 “계약을 하고, 계약을 위반할 때 계약금의 3배를 물어야하는 조항이 있었다. 종료 한 달 남기고 (내가) 나가버렸다. TBC 사장님이 나를 불렀다”라며 계약금 3배를 물어야하나 걱정을 했다고. 이어 강부자는 “(사장님이) ‘얼마가 필요해서 그래? 여기다 적어봐’”라며 백지 수표를 건넸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강부자는 최민식과 같이 작품을 했던 때를 회상하기도. 강부자는 “첫날 책(대본)을 읽고 안하겠다는 거야.  왜 안하냐고 물었더니 결혼을 했는데 신혼여행을 간대. 그래서 내가 ‘신혼여행은 조금 미루세요. 조금 미루시고 이 작품 끝나고 가세요’”라고 전했다. 강부자는 “그 역할로 오늘 날의 최민식씨가. 잘 됐다. 물론 그것 때문에 잘 된 건 아니지만”이라고 덧붙였다.

강부자는 “(첫째는) 순산을 하고 20일 만에 나와서 일을 했구요. (출산) 예정일이 돼서 감독님한테 선생님 저 아기 낳고 나와야 하니까 일주일만 빼달라고 했다. 감독이 안된다고 했다. ‘작품이 지금 클라이맥스인데 뺄 수 있나. 빨리 낳고 나와’”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강부자는 “그래가지고 촉진제를 맞았다. 촉진제를 맞는데 아기가 나올 생각이 안해. 그래서 제왕절개를 했다. 제왕절개를 하고, 일주일 만에 나와서 작품 브레이크 하나도 없이 계속 나와서 했다”라며 놀라운 이야기를 전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송승환의 초대' 방송화면 캡쳐


박근희(skywould514@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