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스룸' 김무열 "마동석=해태 or 티라노 사우르스..내가 때렸는데 내가 다쳐" [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범죄도시4’ 김무열이 ‘뉴스름’에 떴다. 

김무열은 31일 방송된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작품마다 선역이든 악역이든 소화를 잘하는데”라는 칭찬에 “두 가지 다 장점이 있다. 악역은 일상생활에서 할 수 없는 것들을, 인간 욕망에 솔직하고 가감없이 할 수 있는 재미가 있고 선역은 공감에서 오는 감동이 있다. 인간의 선에 공감하는 순간 짜릿하다”고 말했다. 

'범죄도시' 시리즈의 새로운 빌런 백창기를 맡은 김무열은 “‘범죄도시4’ 백창기는 해외에서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자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물이다. 잔인하게 망설이지 않는 인물”이라며 특수부대 용병 출신인 역대급 빌런을 예고했다. 

김무열로서는 ‘악인전’에 이어 다시 한번 마동석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김무열은 “마동석 선배랑 ‘악인전’을 같이 연기했었는데 기억이 좋았었다. 개인적인 친분이 아니더라도 마동석이라는 배우이자 제작자의 팬이다. 같이 일할 기회가 있다면 언제든 하고 싶었는데 배우이자 제작자로서 신뢰가 있었기에 망설이지 않고 하게 됐다”고 밝혔다. 



“가장 강력한 빌런”이라는 기대에 대해서는 “백창기는 과거 특수부대 출신이라는 설정이 있다. 사선을 넘나드는 경험을 많이 했을 거라 생각해서 여기까지 살아남은 사람이라 한치의 망설임 없이 모든 행동을 하겠구나 생각했다. 다른 빌런들에 비해서 강력하다 싶지 않을까”라고 자신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안나경 아나운서는 “마석도를 동물에 비유한다면?”이라고 질문했다. 김무열은 “실존하는 동물은 찾기 어렵고 전설 속 등장하는 해태 아닐까. 멸종한 동물 중에선 티라노 사우르스? 절대 포식자였다”며 “좁은 공간에서 액션을 했는데 제 주먹이 마동석 선배 어깨에 닿았다. 그런데 제가 다쳤다. 해태다. 강력했다”며 미소 지었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김무열은 “의도적으로 나쁜 이미지를 배제했다. 외형적으로 봤을 땐 위압감이 없었으면 했고 폭력에 중독돼 있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즐거움을 느끼거나 아드레날린이 분비될 때처럼. ‘범죄도시4’가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 초청됐다. 5년 전 ‘악인전’으로 칸 영화제에 갔었는데 그때에도 한국영화 위상이 이 정도구나 싶었는데 5년 사이 더 뜨거워졌더라. 베를린인지 한국인지 헷갈릴 정도로 반응이 좋았다”며 기뻐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 도전해 보고 싶은 역할? 휴먼 드라마나 가족극도 해 보고 싶다. 최근에 아빠가 돼서 더 그럴 수 있다. 따뜻하고 잔잔한 이야기를 해 보고 싶다. 선과 악을 넘나든다고 표현해 주셨는데 한 작품 안에서도 그렇게 해 보고 싶다”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뉴스룸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