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여동생 팬티보는 느낌" 송지효, 팬츠리스룩 상상에 '끔찍' ('런닝맨')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런닝맨’에서 벌칙이 팬츠리스룩이란 말에 멤버들이 기겁했다. 

31일 방송된 SBS 예능 ‘런닝맨’에서 성수동에 모인 멤버들이 그려졌다. 

 ‘MZ 호소인’으로 활약 중인 멤버들은 ‘힙스터 성지’ 성수동에 입성했다. 멤버들은 힙한 분위기에 “젊다 젊어”, “너무 와보고 싶었던 곳”이라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어 각자의 힙 패션 자랑에 나섰는데, 90년대를 연상케하는 유재석의 ‘청청 룩’, 온갖 힙한 아이템을 풀 장착한 양세찬, 인간 레이어드룩 지석진 등 다양한 ‘꾸꾸꾸’ 패션을 보였다.

분위기를 몰아 즉석 화보 대결에서 멤버들은 화보 촬영과 동시에 삐걱대는 포즈를 선보였고, 송지효는 “요즘 힙한 건 멍한 것이다”라며 자신만의 철학을 드러내는가 하면, 사진마다 화보 포스를 이끌어내 “지효는 뭔가 다르다”, “광고 촬영장 같다”라며 멤버들을 감탄하게 했다.



제작진은 ‘힙이 차오른다’ 코스를 진행, 3가지 힙코스였다. 긱시크와 올드머니룩에 대해 설명한 제작진은 “벌칙자는 요즘 화제인 팬츠리스룩을 입는다”고 했고 누구에게나  평생 남을 최악의 사진이라 걱정했다. 

지석진은 “송지효도 예외 아니다 별로 보고싶지 않다 여동생 팬티 보는 느낌 싫다”고 했고 송지효는 “나도 내가 안 입고 싶다”고 소리쳤다. 이에 모두 “다 보고싶지 않다”며 팬츠리스 앞에 똘똘 뭉쳤다.

SBS 예능 ‘런닝맨’은 10년 넘게 일요일 저녁을 책임지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버라이어티 중 하나로, 수많은 스타와 멤버들이 함께 미션을 하는 것이 특징인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30분 방송.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