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알파고 아버지' 허사비스 "AI에 돈 몰리며 과장된 열풍"

"AI, 인류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발명 중 하나로 확신"

'알파고 아버지' 허사비스 "AI에 돈 몰리며 과장된 열풍"
"AI, 인류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발명 중 하나로 확신"

(서울=연합뉴스) 임상수 기자 = '알파고의 아버지' 데미스 허사비스는 31일(현지시간) 인공지능(AI)에 대규모 투자가 몰리면서 가상화폐 등에 몰아쳤던 과장된 열풍(hype)이 이 분야에서도 나타나는 등 오히려 경이로운 과학적 진보를 가리고 있다고 경고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AI 조직 '구글 딥마인드'의 최고경영자(CEO)인 허사비스는 이날 공개된 영국 일간 파이낸셜 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지적했다.
2022년 11월 오픈AI가 AI 챗봇 '챗GPT'를 출시한 이후 전 세계적인 관심이 쏟아진 가운데 관련 분야 스타트업들이 벤처 자금 유치를 위해 경쟁하면서 투자 열풍이 불었다.
실제로 시장분석업체 CB인사이츠에 따르면 지난해 벤처투자자들은 AI 관련 스타트업에 모두 2천500건, 425억 달러(약 57조 원)를 투자했다.
증권시장에서도 AI 기술을 주도하는 마이크로소프트(MS), 알파벳, 엔비디아 등 '매그니피센트7'에 투자가 몰렸으며, 이들의 상승세에 힘입어 글로벌 증시는 지난 1분기 5년 만에 최대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감독 당국은 과장된 주장을 하는 AI 관련 기업들을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그린워시(환경에 유해한 활동을 하면서 마치 친환경적인 것처럼 포장하는 것)도, AI워시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주 과학 부문의 공로를 인정받아 기사 작위를 받은 허사비스는 AI가 일부 오해의 소지가 있는 과장된 열풍에도 불구, 인류 역사상 가장 혁신적인 발명 가운데 하나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현재 향후 10년 이후 가능할 것으로 생각되는 것(발전)의 겉 부분만 긁고 있는 것"이라며 "어쩌면 새로운 르네상스시대, 과학 발전이라는 새 황금기의 시작 단계에 있는 것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사비스 CEO는 AI에 의한 과학적 연구 발전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이 2021년 딥마인드가 출시한 알파폴드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알파폴드는 2억개의 단백질 구조를 예측하는 데 도움을 줬으며 현재 100만명 이상의 생물학자가 사용하고 있다.
딥마인드는 또 AI를 이용해 생물학의 다른 영역도 탐구하고 신약개발과 재료화학, 수학, 기상 예측, 핵융합 기술 연구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허사비스 CEO는 자신의 목적은 항상 AI를 "과학을 위한 궁극적인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간의 인지능력을 가진 AGI(범용인공지능)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1∼2가지 중요한 돌파구가 더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10년 내 실현되더라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딥마인드는 지난주 오픈AI의 챗GPT나 구글의 제미나이 등 거대언어모델(LLM)에서 발생하는 사실 오류, 즉 환각 현상을 줄이기 위해 SAFE로 불리는 새 방법론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다.
허사비스는 구글 검색과 학술 전문 검색서비스 구글 스콜라 검색 결과를 교차확인 하는 방식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사실을 확인해서 이들 모델이 현실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nadoo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상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