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즌 첫 홈런' 김하성 "공격적으로 칠 생각해…상대 실투였다"

"친동생 같은 정후가 잘해줘서 좋아…나도 뒤처지지 않게 할 것"

'시즌 첫 홈런' 김하성 "공격적으로 칠 생각해…상대 실투였다"
"친동생 같은 정후가 잘해줘서 좋아…나도 뒤처지지 않게 할 것"

(샌디에이고=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이런 게 야구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경기가 많기 때문에 일희일비하지 않으려고 한다. 오늘 운도 좋았다."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지난달 31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는 각각 1개와 2개의 안타를 쳤지만, 이날은 침묵했다.
특히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미국프로야구(MLB) 데뷔 첫 홈런을 쳐내면서 김하성의 무안타는 더 작아 보였다.
그러나 김하성은 1일 열린 샌프란시스코와의 4연전 마지막 경기에서는 3점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팀도 13-4 대승을 한 탓에 경기 후 만난 김하성의 표정은 한껏 밝아 보였다.


그는 "팀이 이겨 기분이 좋다"면서 "초구에 적극적으로 치려고 생각했는데, (상대 투수의) 실투가 나왔다. 투아웃 득점권 상황이었는데 득점을 올려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전날 무안타였다가 이날 홈런을 친 데 대해 "이런 게 야구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경기가 많기 때문에 일희일비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몸을 낮췄다.
김하성은 4회 말 수비 때에는 높은 플라이를 놓쳐 상대 팀에 만루의 기회를 줄 뻔했다. 그러나 심판이 인필드플라이를 선언하면서 실책으로 기록되지 않았고, 위기도 넘겼다.

김하성은 "뜬공이었는데 날씨가 안 좋아서 그런지 위에서 바람이 많이 불었던 것 같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공기 더 뒤로 갔다"며 "운이 좋았다"고 머쓱해했다.
김하성은 이정후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전날 MLB 첫 홈런을 친 이정후는 이날은 2타수 무안타에 그쳤지만 3개의 볼넷을 골라냈다.
김하성은 "나는 MLB 4년 차이지만, 이정후는 처음이어서 많은 관심도 받고 부담이 될 텐데 잘해줘서 너무 좋다"고 즐거워했다.
그러면서 "정후는 나한테는 친동생"이라며 "한국에서 뛸 때부터 많이 아꼈던 후배다. 후배보다 동생이라 생각한다"며 친밀함을 나타냈다.
이어 "이런 동생이 있다는 게 감사하다. 서로 잘해서 윈윈 했으면 좋겠다"며 "정후는 더 잘할 것이기 때문에 나도 뒤처지지 않게 잘해야겠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4연전을 치른 김하성과 이정후는 오는 6일부터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로 옮겨 다시 3연전을 치른다.
김하성은 "샌프란시스코에 가서 정후를 만나면 또 재미있을 것 같다"며 웃었다.
taejong75@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태종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