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강동훈 KT 감독, “4세트, 실패한 밴픽…더 연구하고 발전하겠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종로, 고용준 기자] “대회 때는 스크림과 솔로랭크에서 생각했던 구도대로 흘러가지 않는데…이건 실수가 맞습니다.”

강동훈 KT 감독은 2-1로 앞서가던 경기의 역전패의 단초가 된 4세트 밴픽에 대한 질문에 침통한 표정으로 실수를 인정했다. 강 감독은 밴픽이 결과론적으로 패배로 직결됐다는 뼈아픈 사실을 수긍하면서 비시즌 기간 연구를 통한 보완을 다짐했다.

KT는 31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벌어진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 1라운드 디플러스 기아(DK)와 경기서 2-3으로 패배했다. 2-1로 앞서던 4세트부터 ‘루시드’ 최용혁과 ‘킹겐’ 황성훈을 막지 못하면서 2-3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강동훈 감독은 “패해서 아쉽다. 준비를 굉장히 많이 했는데, 다 보여드리지 못해서 아쉽기도 하다. 또 숙제를 많이 확인한 것 같다.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며 담담하게 플레이오프 1라운드 탈락 소감을 전했다.



인터뷰에 함께 나선 ‘데프트’ 김혁규는 “1세트 상대 원딜이 조합 소화력이 더 높다고 판단해 2세트 밴픽부터 틀었고, 잘 적용되기도 했다. 하지만 4, 5세트 우리 경기력이 많이 아쉬웠다”며 씁쓸한 표정으로 경기를 총평했다.

탑 렉사이에 1세트 크게 흔들렸던 KT는 2, 3세트 밴으로 틀어막으면서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4세트 렉사이를 풀었고, 초반부터 ‘킹겐’의 렉사이에 크게 흔들리면서 동점을 허용했다.

“대회 때는 연습이나 솔로랭크에서 생각했던 구도대로 흘러가지 않는다. 1세트 풀어주고 하면서 다시 막았지만, 4세트 풀어준 것은 분명 실수가 맞다. 그래서 4세트는 정말 좋지 않은 밴픽과 결과론적으로 안 좋게 흘러갔다. 실패한 밴픽이었다.”

강동훈 감독은 “더 열심히 하겠다. 이번 경기에서 좋은 부분도 많이 나왔지만, 진짜 안 좋은 면도 많이 나왔다. 스크림과 시즌 초반 드러났던 문제점이 또 나왔고, 고쳐야 할 점들이 많다는 것을 확인했다. 밴픽에서도 특히 픽 쪽으로 더 연구하고 생각해서 발전하겠다. 많이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올라가도록 하겠다”라고 인터뷰를 끝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