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공식 데뷔’ 베이비몬스터 “‘배러 업’은 프리 데뷔, 7인 첫 스타트 응원 부탁” [인터뷰①]

[OSEN=김채연 기자] 베이비몬스터가 공식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1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 신사옥에서 베이비몬스터의 공식 데뷔 기념 첫 인터뷰가 진행됐다.

앞서 자정 베이비몬스터는 첫번째 미니앨범 ‘BABYMONS7ER’를 발매하고 공식 데뷔를 알렸다. ‘BATTER UP’, ’Stuck Un The Middle’로 예열을 마친 베이비몬스터는 마침내 아현을 포함한 완전체로 힘찬 첫 발걸음을 내딛었다.

이번 미니 1집에서는 팀명을 앞세운 앨범명에서 느껴지는 베이비몬스터의 당당함, 그리고 이번 미니 1집을 통해 차세대 YG 대표 신인으로서 지닌 무한한 잠재력, 괴물같은 실력에서 나오는 이유있는 자신감 등을 통해 베이비몬스터의 새로운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이날 로라는 “‘BATTER UP’ 땐 6인이 활동했다. 이번에는 아현 언니가 합류하면서 7명으로 첫 스타트를 알리는 정식 데뷔다. 앞서 ‘BATTER UP’, ’Stuck Un The Middle’는 프리 데뷔곡이라고 생각해주시면 된다. 7명의 첫 스타트를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데뷔를 앞두고 7명 멤버들이 무슨 이야기를 나눴을까. 파리타는 “일단 어제 저희도 처음으로 뮤비를 보는 거였다. 7명으로 나와서 너무 행복했고, 그동안 열심히 연습했으니까 그만큼 나온 것 같다. 앞으로 더 글로벌한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루카 역시 “어제 다 같이 뮤비를 봤는데 멋지게 나와서 기뻤고, 앞으로 화이팅하자는 마음으로 다같이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베이비몬스터 만의 색이 무엇이냐고 묻자, 로라는 “저희의 색은 YG DNA가 가득가득한 그룹이다. 좀 힙합스럽고, ‘베이비몬스터’니까 틴스럽기도 하고 발전가능성이 뿜뿜하기 때문에 그런게 저희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베이비몬스터가 7인 완전체로 거듭난 가운데 멤버들은 공격적인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수많은 팬들이 기다려왔던 음악방송 무대는 물론 다채로운 콘텐츠도 예고돼 팬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5개 지역에 걸친 첫 팬미팅 투어와 일본 최대 음악 페스티벌 ‘서머소닉’ 출연을 통해 퍼포먼스 강자로서 입지를 탄탄하게 하고 글로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이번 음악 방송을 앞두고 멤버들끼리 어떤 이야기를 했냐는 질문에 멤버들은 “이번에 음악방송에 나가게 됐는데, 다같이 설렌다고 이야기했다. 이전에는 아현 언니가 같이 활동하지 못했기 때문에 7명이 같이 음악방송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cykim@osen.co.kr

[사진] YG엔터테인먼트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