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븐틴 사랑하는 캐럿! 인천으로 다 모여..'팔로우 어게인' 5만 6천 명 운집 [종합]

[OSEN=김채연 기자] 세븐틴과 캐럿이 인천에서 만났다.

31일 세븐틴은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앙코르 투어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INCHEON’ 두번째 공연이자 마지막 공연을 진행했다. 세븐틴의 국내 공연은 지난해 7월에 열린 ‘SEVENTEEN TOUR ‘FOLLOW’ TO SEOUL’ 이후 약 8개월 만으로, 이번 오프라인 공연에서는 2회 총 5만 6천여 관객이 함께한다.

먼저 세븐틴은 ‘손오공’, ‘DON QUIXOTE’, ‘박수’로 이어진 강렬한 퍼포먼스 곡으로 오프닝을 열었다. 호시는 “봐도봐도 너무 좋다. 우리 캐럿들”이라고 애정을 전했고, 도겸은 “캐럿들 안녕하세요. 저는 무대도 찢고 바지도 찢는 세븐틴 도겸입니다”라며 전날 공연에서 터진 바지를 언급했다. 도겸은 “오늘도 열심히 해서 한번더 찢어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디에잇은 “안녕하세요 세븐틴 디에잇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오늘도 즐거운 공연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했고, 조슈아는 “이렇게 큰 공연장에 오늘도 찾아와주셨다”며 박수를 쳤다. 조슈아는 “우리 캐럿들에게 박수다. 오늘 추운데 고생할텐데, 멋있는 무대 보여드리겠다. 사랑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호시는 “준비되셨습니까. 준비 되셨습니까”라며 손을 들어올렸고, 호시가 조종하는 호랑이 발톱에 따라 팬들은 응원을 이어갔다. 호시는 “호랑해!”라고 외치며 인사했다.

다음 타자의 목소리와 함께 함성은 터졌다. 지난해 8월 좌측슬관절 전방십자인대파열로 인해 활동 중단을 선언한 에스쿱스는 이번 콘서트부터 본격 복귀를 알렸다. 에스쿱스는 “안녕하세요 에스쿱스입니다. 제가 8개월만에 복귀를 하게 되었는데요”라며 “제가 무대에서 빠지는 구간도, 서는 구간도 있는데 무대 위에서는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디노는 “저는 오늘 범상치않다. 흥분되고 떨린다. 여러분 보고싶으셨죠? 많이 기다리셨죠? 저는 기다리라는 말을 싫어한다”며 즉석에서 공연을 선보였고, 우지는 “새삼스럽게 사람이 참 많다. 오늘 재미난 추억 많이 만들고 가셨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호시는 “오늘 1년에 2컴백, 올해 앨범 두 장 나옵니다”라고 선언했다. 이어 “다음 앨범 나오면 앵콜콘서트 말고 뭐가 나오겠니?”라고 새로운 콘서트도 예고했다.

이어 멤버들은 ‘울고 싶지 않아’, ‘FML’, ‘Rock with you’로 공연을 이어갔다. 오프닝 공연이 마무리되고 멤버들의 유닛 공연이 이어졌다. 먼저 정한, 조슈아, 우지, 도겸, 승관으로 이어진 보컬팀은 핑크빛 정장을 입고 등장해 ‘바람개비’, ‘먼지’, ‘하품’을 열창했다. 보컬팀은 서브 스테이지에서 등장해 무빙 스테이지를 타고 이동한 뒤 플라잉 스테이지까지 전 무대를 활용하며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다. 

준, 호시, 디에잇, 디노로 이어진 퍼포먼스팀은 브랙 수트를 입고 등장해 ‘I Don't Understand But I Luv U’, ‘HIGHLIGHT’, ‘Back 2 Back’ 등 강렬한 퍼포먼스를 전했다.

다음으로 에스쿱스, 원우, 민규, 버논으로 이뤄진 힙합팁은 퍼플 계열의 스타일로 무대 위에 올라 ‘Fire’, ‘Back it up’, ‘Monster’를 통해 콘서트의 분위기를 바꿨다.

청량한 교복으로 옷을 갈아입고 다시 완전체로 뭉친 세븐틴은 ‘HOME;RUN’, ‘Left & Right’, ‘BEAUTIFUL’, ‘음악의 신’를 선보였다. ‘음악의 신’의 경우 에스쿱스가 활동 재개한 뒤 처음으로 공개되는 완전체 무대로 더욱 화제를 머았다.  

도겸 “저는 팔로우 구간에서는 페스티벌 구간이 제일 재밌는 것 같다”며 팬들의 환호를 담아냈다. 호시는 “저희가 낮에 공연을 시작했는데, 해가 아직도 안졌다”고 말했고, 다노느 “이게 저희와 팬들이 오래 있으라는 소리가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조슈아는 보컬 유닛팀의 신곡 ‘하품’을 선보인 것과 관련해 “저희도 몰입하려고 노력하는데, 오늘 유독 몰입이 잘되더라, 옆을 봤는데 도겸이랑 승관이가 오열하고 있더라”고 말했고, 승관은 “나랑 눈을 마주치지마”라고 전했다.

디에잇도 ‘Back 2 Back’을 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디에잇은 “너무 힘들어서 (울었다)”라고 말했다. 디에잇은 “저는 약한 거 알고 있다. 하지만 캐럿들한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했다. 당연히 해내야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름에 ‘캐럿 랜드’로 만날 예정인 가운데, 멤버들은 각자 하고 싶은 무대를 물었다. 이때 멤버들은 “웃기는 건 보컬팀 담당이다. 보컬 팀은 ‘개그 콘서트’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호시는 “또 여길 찾아온 사람들이 있다. 우리 투어스 친구들”라고 말하면서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를 열창했다. 이에 투어스 멤버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포인트 안무를 함께 선보이기도 했다.

멤버들은 ‘April shower’를 열창한 뒤 화려한 불꽃놀이와 드론쇼를 함께 공개했다. ‘겨우’를 마친 뒤 안무팀과 응원봉을 활용해 팬들과 ‘캐럿 타임’을 선보였다. 이때 팬들은 ‘스냅슛’을 열창한 뒤 ‘이제 빛을 낼 시긴이야 TEAM 세븐틴’라는 슬로건을 들고 이벤트를 이어갔다.

옷을 갈아입고 등장한 세븐틴은 바이크 자켓을 입고 ‘‘Anyone’, ‘Good to Me’를 선보였다. 두 곡의 무대가 끝난 뒤 멤버들은 인천까지 함께해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디.에스쿱스 “뒤에서 보는데 뿌듯하더라”고 했고, 정한은 “이 구간은 자신의 한계을 뛰어넘어야하는”라고 이야기했다. 이때 에스쿱스는 “중간에 ‘맥썸 노이즈’ 누구였냐”고 물었고, 부승관이 손을 들었다.

승관이 다시 한번 노래를 부르자, 팬들은 큰 환호성을 질렀다. 이에 에스쿱스는 “난 2년짜리 놀림감이라고 생각했는데”라며 해당 구간을 부른 뒤 창피해 하면서 무대를 쾅쾅 쳐 웃음을 자아냈다.

호시는 “아까 옷 갈아입으면서 봤는데, 캐럿들이 춤을 잘 추더라”며 “그 가수의 그 팬”이라고 했다. 다음으로 멤버들은 파도타기를 하자고 했고, 팬들은 성공적으로 파도타기를 해냈다. 멤버들은 “진짜 춤을 잘 춘다”, “받아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준은 “제가 여러분에게 준비한 게 있다”면서 “하트~, 하트~, 하트~, 하트~, 핫, HOT”이라고 다음 무대인 ‘HOT’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공연은 스타디움 공연인 만큼 더 커진 LED와 플라잉 스테이지, 무빙 스테이지가 설치돼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할 예정이다. 세븐틴은 넓고 다양한 형태의 무대를 활용해 스케일이 남다른 모습을 표현했다.

한편, 세븐틴의 앙코르 투어 ‘SEVENTEEN TOUR ‘FOLLOW’ AGAIN’은 인천 공연에 이어 4월 27~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 5월 18~19일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5월 25~26일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 등 총 4개 도시에서 8회 진행된다.

/cykim@osen.co.kr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