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어스, 세븐틴 앵콜콘 찾았다..“첫 만남은 너무 어려워!” 안무도 척척 [Oh!쎈 현장]

[OSEN=김채연 기자] 플레디스 막내들이 세븐틴 콘서트를 찾았다.

31일 세븐틴은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앙코르 투어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INCHEON’ 두번째 공연이자 마지막 공연을 진행했다. 세븐틴의 국내 공연은 지난해 7월에 열린 ‘SEVENTEEN TOUR ‘FOLLOW’ TO SEOUL’ 이후 8개월 만으로, 이번 오프라인 공연에서는 2회 총 5만 6천여 관객이 함께한다.

이날 완전체로 뭉친 세븐틴은 ‘HOME;RUN’, ‘Left & Right’, ‘BEAUTIFUL’, ‘음악의 신’를 선보였다. ‘음악의 신’의 경우 에스쿱스가 활동 재개한 뒤 처음으로 공개되는 완전체 무대로 더욱 화제를 머았다.  

유닛 무대와 페스티벌 구간 무대가 끝나자 도겸은 “저는 팔로우 구간에서는 페스티벌 구간이 제일 재밌는 것 같다”며 팬들의 환호를 담아냈다. 호시는 “저희가 낮에 공연을 시작했는데, 해가 아직도 안졌다”고 말했고, 디노는 “이게 저희와 팬들이 오래 있으라는 소리가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조슈아는 보컬 유닛팀의 신곡 ‘하품’을 선보인 것과 관련해 “저희도 몰입하려고 노력하는데, 오늘 유독 몰입이 잘되더라, 옆을 봤는데 도겸이랑 승관이가 오열하고 있더라”고 말했고, 승관은 “나랑 눈을 마주치지마”라고 전했다. 디에잇도 ‘Back 2 Back’을 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디에잇은 “너무 힘들어서 (울었다)”라고 말했다. 디에잇은 “저는 약한 거 알고 있다. 하지만 캐럿들한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열심히했다. 당연히 해내야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여름 팬미팅 ‘캐럿 랜드’로 만날 예정인 가운데, 멤버들은 각자 하고 싶은 무대를 물었다. 이때 멤버들은 “웃기는 건 보컬팀 담당이다. 보컬 팀은 ‘개그 콘서트’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호시는 “또 여길 찾아온 사람들이 있다. 우리 투어스 친구들”라고 말하면서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를 열창했다. 이에 투어스 멤버들은 자리에서 일어나 포인트 안무를 함께 선보이기도 했다.

/cykim@osen.co.kr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