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세븐틴 에스쿱스, 빨간머리로 복귀..‘음악의 신’ 완전체 첫 공개 [Oh!쎈 현장]

[OSEN=김채연 기자] 에스쿱스가 빨간 머리와 함께 복귀를 알렸다.

31일 세븐틴은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앙코르 투어 ‘SEVENTEEN TOUR ‘FOLLOW’ AGAIN TO INCHEON’ 두번째 공연이자 마지막 공연을 진행했다.  세븐틴의 국내 공연은 지난해 7월에 열린 ‘SEVENTEEN TOUR ‘FOLLOW’ TO SEOUL’ 이후 약 8 개월 만으로, 이번 오프라인 공연에서는 2회 총 5만 6천여 관객이 함께한다.

이날 공연에서 세븐틴은 ‘손오공’, ‘DON QUIXOTE’, ‘박수’로 이어진 강렬한 퍼포먼스 곡으로 오프닝을 열었다.

신인의 마음으로 인사를 전한 세븐틴은 오프닝 멘트를 이어갔다. 먼저 호시는 “봐도봐도 너무 좋다. 우리 캐럿들”이라고 애정을 전했다. 다음으로 도겸은 “캐럿들 안녕하세요. 저는 무대도 찢고 바지도 찢는 세븐틴 도겸입니다”라며 전날 공연에서 터진 바지를 언급했다. 도겸은 “오늘도 열심히 해서 한번더 찢어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디에잇은 “안녕하세요 세븐틴 디에잇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오늘도 즐거운 공연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했고, 조슈아는 “이렇게 큰 공연장에 오늘도 찾아와주셨다”며 박수를 쳤다. 조슈아는 “우리 캐럿들에게 박수다. 오늘 추운데 고생할텐데, 멋있는 무대 보여드리겠다. 사랑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와 함께 호시는 “준비되셨습니까. 준비 되셨습니까”라며 손을 들어올렸고, 호시가 조종하는 호랑이 발톱에 따라 팬들은 응원을 이어갔다. 호시는 “호랑해!”라고 외치며 인사했다.

다음 타자의 목소리와 함께 함성은 터졌다. 지난해 8월 좌측슬관절 전방십자인대파열로 인해 활동 중단을 선언한 에스쿱스는 이번 콘서트부터 본격 복귀를 알렸다.

에스쿱스는 “안녕하세요 에스쿱스입니다. 제가 8개월만에 복귀를 하게 되었는데요”라며 “제가 무대에서 빠지는 구간도, 서는 구간도 있는데 무대 위에서는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에스쿱스의 복귀와 함께 ‘음악의 신’ 완전체 무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에스쿱스의 십자인대 부상으로 인해 ‘음악의 신’ 활동은 12인 체제로 이뤄진 바 있다.

한편, 세븐틴의 앙코르 투어 ‘SEVENTEEN TOUR ‘FOLLOW’ AGAIN’은 인천 공연에 이어 4월 27~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 5월 18~19일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5월 25~26일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 등 총 4개 도시에서 8회 진행된다.

/cykim@osen.co.kr

[사진]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김채연(cyk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