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금융위기 극복 앞장, 재계도 존경”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빈소. [뉴시스]
31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국내 섬유산업에 한 획을 그은 고인을 추모하는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장남인 조현준 효성 회장과 삼남인 조현상 부회장이 조문객을 맞았다.

고인의 동생인 조양래 한국앤컴퍼니 명예회장은 차남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회장과 이틀째 빈소를 찾았다. 조현범 회장은 “마음이 굉장히 아프다. 좋은 곳에 가서 편하게 쉬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인의 바통을 이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을 지낸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은 허세홍 GS칼텍스 사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허 명예회장은 “(고인에게) 많이 배웠다”며 “갑자기 돌아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류진(풍산 회장) 한경협 회장도 “(고인은) 전경련 회장 시절 사옥을 짓는 등 큰일을 많이 했다”며 안타까워했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부자(父子), 구광모 LG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이규호 코오롱 부회장, 허윤홍 GS건설 사장, 구동휘 LS MnM 부사장 등이 고인의 넋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했다.

빈소를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오른쪽)과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연합뉴스]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김진표 국회의장,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관영 전북도지사,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 각계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이 빈소를 다녀갔다. 성태윤 실장은 “고인은 우리 경제에 많은 공헌을 하신 분으로, 존경하는 기업인”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효성가와 사돈지간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셋째 사위인 조현범 회장의 안내를 받아 부인 김윤옥 여사와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섰다. 이 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 재임 때 (고인이) 전경련 회장이 돼 기업들 투자를 일으키고 많은 일을 하셨다”며 “금융위기가 와 경제가 어려울 때니까 전경련 회장이 인솔해 기업인들이 협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빈소에는 이 전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윤석열 대통령의 조화와 함께 양쪽에 세워졌다. 영정 사진 앞에는 고인이 1987년 받은 금탑산업훈장이 놓였다.

삼성그룹 오너가(家)는 전날 빈소를 방문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모친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은 남편 김재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장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조 명예회장의 부친인 고 조홍제 효성 창업주는 1948년 이병철 삼성 창업 회장과 삼성물산을 세워 운영하다 1962년 독립해 효성물산을 세웠다. 홍 전 관장은 조 명예회장의 부인인 송광자 여사와 경기여고, 서울대 미대 동문이다. 이 회장은 조현준 회장과 1968년생 동갑내기로, 경기초와 일본 게이오대를 함께 다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우현 OCI홀딩스 회장 등도 전날 빈소를 찾았다. 정의선 회장은 부인인 정지선씨와 함께 빈소를 찾아 40여 분간 머물다가 돌아갔다. 그는 고인과 인연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좋은 분이셨다. 아주 잘해 주셨다”고 답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 최중경 전 지식경제부 장관 등도 방문했다.





최선을.윤성민(choi.sun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