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사랑 못받아 썩어..재산 쪽쪽 빨려" 서유리, 최병길PD와 이혼 속사정 '충격' [Oh!쎈 이슈]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하수정 기자]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최병길 PD와의 결혼 5년 만에 이혼을 알린 가운데, 자신의 심경을 자세히 설명해 충격을 안겼다.

서유리는 지난 30일 로나땅 채널을 통해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고, 최병길 PD와 이혼을 발표했다. 

"축하해달라. 내가 솔로가 된다"며 박수를 친 서유리는 "현재 이혼 조정 중이다. 너무 행복하고, 너무 좋다.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며 "용인에 전원주택을 짓고 있다. 혼자 열심히 살아갈 조촐한 로나궁을 짓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 말하고 나니 속이 후련하다. 여러분들이 자꾸 X(전남편) 이야기를 해서 짜증나고, 열 받았다"며 "이혼 조정 중이니까 당연히 이사도 했다. 이혼은 변호사를 통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합법적 싱글이 된 서유리는 "이제 소개팅도 하고, 얼굴이 피는 것 같지 않냐? 그동안 썩어 있었다. 여자로서 사랑을 못 받아서 썩어 있었다"며 "여자로서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았다. 난 부족한 게 없는 것 같은데.."라며 의미심장한 멘트도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또한 "아이가 없고, 집은 있다. 재산은 그동안 쪽쪽 빨렸지만, 남은 재산이 있고, 앞으로 돈을 벌 거고, 능력이 있다. 괜찮지 않냐?"며 "결혼정보회사 등록하고 소개팅도 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서유리는 "결혼은 못해도 아이를 낳고 싶다. 빨리 애를 낳고 싶다. 그런데 수술한 지 얼마 안 돼서 난자 채취는 나중에 해야 된다"며 엄마가 되고 싶은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유리는 31일 개인 SNS에도 "좋지 못한 소식 전해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최선을 다해보았지만 좁히지 못한 차이로 인해 (이혼) 조정을 선택했다. 깊은 생각 끝에 내린 결론이니 만큼 앞으로 각자의 길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하고 또한 피로감을 드려 죄송합니다"라며 최병길 PD와 이혼 조정 협의 중이라고 했다. 

서유리는 지난 2019년 8월, MBC 드라마 PD 출신 최병길과 결혼해 관심을 받았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4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한 바 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TV조선 '아내의 맛', JTBC '가장 보통의 가족' 등 여러 예능에 동반 출연하면서 애정을 과시했지만, 결혼 5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한편 서유리는 2008년 대원방송 성우극회 1기로 데뷔한 성우다. '강철의 연금술사', '도라에몽 6기'와 같은 유명한 애니메이션을 비롯해 '던전 앤 파이터', '서든어택' 등의 게임에 참여했다. 특히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미스 마리테'로 활약해 큰 사랑을 받았다. 

최병길(애쉬번) PD는 MBC 드라마 '에덴의 동쪽', '호텔킹', '앵그리맘', '미씽나인' 등을 연출했다. 

/ hsjssu@osen.co.kr

[사진] SNS, '로나땅' 화면 캡처


하수정(hsjss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