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당탕탕 패밀리' 이효나 "아직은 사랑보단 일..쉬면 불안" [인터뷰②]

[OSEN=, 손용호 기자] 29일  이효나 인터뷰2024.03.29/spjj@osen.co.kr

[OSEN=, 손용호 기자] 29일 이효나 인터뷰2024.03.29/spjj@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이효나가 아직은 사랑보다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효나는 29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OSEN 사옥에서 KBS1 일일드라마 ‘우당탕탕 패밀리’(극본 문영훈, 연출 김성근)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우당탕탕 패밀리’는 30년 전 원수로 헤어진 부부가 자식들 사랑으로 인해 사돈 관계로 다시 만나면서 오래된 갈등과 반목을 씻고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명랑 코믹 가족극이다. 지난해 9월 첫 방송됐으며, 최고 시청률 13.3%(119회,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22일 종영했다.

‘진검승부’, ‘위험한 약속’ 등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이효나는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팔색조로 변신하는 영화사 기획 PD 신하영 역으로 열연했다. 결혼과 이혼을 반복하는 아버지 신달용(임하룡)이 오랜 콤플렉스로, 자신은 완벽한 가정을 꾸리기 위해 강선우(이도겸)를 택하면서 벌어지는 얽히고설킨 이야기를 그려내며 성공적으로 두 번째 일일극을 마쳤다.



‘진검승부’ 이후 약 1년 만에 ‘우당탕탕 패밀리’로 돌아온 이효나. 그는 “너무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스태프 분들과 배우 분들을 만나서 너무 감사드린다. 시작할 때는 긴 호흡의 작품에서 주요 역할로 끌고 갈 수 있을까 부담도 많이 됐고 걱정도 됐는데 결과적으로 많이 배우고 얻었다”며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인데 연기를 즐기면서 할 수 있다는 걸 거의 처음 느꼈다. 연기를 즐기면서 할 수 있게 됐기에 너무 행복했고, 너무 소중한 경험을 했다”고 말했다.

[OSEN=, 손용호 기자] 29일  이효나 인터뷰2024.03.29/spjj@osen.co.kr

[OSEN=, 손용호 기자] 29일 이효나 인터뷰2024.03.29/spjj@osen.co.kr


‘우당탕탕 패밀리’를 하는 동안 행복했다는 이효나. 그는 “모든 역할을 열어두고 오디션을 봤다. 신하영, 유은성, 강선주, 유은아 등의 대사가 있었는데 감독님께서 이미지와 어울리는 걸로 시켜보셨다. 저는 신하영, 유은성, 양주리의 대사를 했는데, 대사 대본을 받았을 때부터 신하영에 눈길이 갔다. 차갑고 도시적인 이미지라는 말을 듣는 편이라서 그런지 커리어우먼의 면모가 보이는 신하영에 눈길이 가고 어울렸던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효나는 “긴 호흡의 드라마인 만큼 신하영이 뒤에 어떻게 변할지 알 수가 없다. 처음 부분만 보니까 완벽주의 성향이면서도 허당끼가 있는게 귀엽게도 보여서 매력을 느꼈다. 그래서 신하영을 연기하면서 이효나라는 배우의 매력을 다양하게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렇게 신하영에 스며들면서 극이 진행될수록 이효나 반, 신하영 반으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효나는 자신이 연기한 신하영에 대해 “못된 행동들이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많긴 했다. 그래서 신하영이 어렸을 때부터 가진 결핍 등을 통해 이해를 하려고 했는데, 그럼에도 이해가 잘 안됐던 건 일에서는 완벽함을 추구하면서 일에 지장을 주면서까지 유은성을 내보내려고 했던 거다”고 이야기했다.

[OSEN=, 손용호 기자] 29일  이효나 인터뷰2024.03.29/spjj@osen.co.kr

[OSEN=, 손용호 기자] 29일 이효나 인터뷰2024.03.29/spjj@osen.co.kr


일과 사랑을 모두 잡을 수는 없었던 신하영. 이효나는 “지금은 사랑보다는 일이 더 중요하게 느껴진다. 항상 일이 우선순위였다. 나중에는 나도 결혼을 하겠지만 아직까지는 일이 더 중요하다. 일하면서 행복을 느끼는 성격이고, 쉬면 불안해진다. 체력적으로는 힘들겠지만 일하면서 만족감을 느끼고 행복을 찾는 스타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spj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