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천만 배우' 최민식 만든 건 강부자?..'야망의 세월' 끝나고 신혼여행 가라 했지"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소영 기자] 오늘(31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TV CHOSUN <송승환의 초대>에서 배우 강부자와 김창숙의 도움으로 스타가 된 배우 등 연예계 후일담이 공개된다.

'국민 배우' 강부자와 김창숙이 <송승환의 초대>를 방문한다. 김창숙은 TBC 공채 5기 탤런트 동기이자 1970년 '마부'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노주현과의 에피소드를 전한다. 김창숙은 당시 노주현이 여자 선배들에게 인기가 많았는데, 특히 강부자와 故 여운계, 사미자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그런 노주현에게 김창숙은 어느 날 도움을 청하게 된다. 한 작품의 조감독이 김창숙에게 단둘이 연기 연습을 제안한 것. 김창숙은 "'오빠, 조감독이 남아서 단둘이 연습을 좀 해야 한대' (하면서 도움을 청했지). 연습실이 넓은데, 오빠가 저쪽에서 앉아서 쓱 (보면서 지켜줬다)"고 이야기하자, MC 송승환과 강부자는 "역시 의리남 노주현!"이라며 그를 치켜세웠다.

이야기를 듣던 강부자는 1990년 '야망의 세월'에 출연한 배우 최민식과의 일화를 전한다. 당시 결혼 후 신혼여행 때문에 출연을 고민하던 최민식에게 강부자는 "내가 '민식 씨, 이 작품 끝나고 신혼여행 가도 되지 않겠어요?'(라고 조언했다) 그래서 '꾸송' 역으로 오늘날 최민식이 됐다"고 말하며 "이런 작품과 역할은 아무 때나 할 수 없다"고 그에게 조언해 결국 출연을 결정, 배우 최민식이 대스타가 될 수 있던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뿐만 아니라, 김창숙도 1987년 '사랑이 꽃 피는 나무'의 배우 최재성도 복싱 선수가 되고 싶어 드라마를 하차하자 "절대 그만두지 말고 (배우) 계속해야 한다"고 조언한 사실을 덧붙여 귀를 기울이게 했다. 그 뒤 다시 복귀한 최재성은 1991년 '여명의 눈동자'로 스타로서 다시 입지를 다질 수 있었다고 한다.

두 여배우가 들려주는 연예계 비하인드 스토리는 오늘(31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되는 TV CHOSUN <송승환의 초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제공


박소영(comet568@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