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충주맨 김선태, 6급 초고속 승진 "연봉 3배, 기업에 스카우트 제안 받아" (‘전참시’)[Oh!쎈 리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전참시’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이 기업에 스카우트 제의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의 유튜브 영상 제작 과정이 공개됐다.

이날 충주맨 김선태 주무관의 등장에 전현무와 양세찬은 “‘전참시’ 최초 공무원이 떴다”라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에 충주맨은 “최고의 스타 공무원 충주시의 왕 김선태 주무관이다”라고 소개했다.

또 전현무는 “충주 채널 구독자 수가 동북아시아 지자체 다 합쳐도 1등이다”라며 놀라워했다. 충주맨은 “일본은 다 잡았다”라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보통의 정부 기관 채널은 그런데 저희는 안 좋아해서 틀에 박힌 홍보는 안 하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그 말에 전현무는 “짧게 임팬트 주려면 진짜 아이디어가 좋아야 한다”라고 칭찬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러자 홍현희는 “왜 ‘파묘’ 600만을 축하했냐”고 궁금해했다. 충주맨은 “‘파묘’에 충주 일부가 등장한다. 어딘지는 모르지만 여러 산 중 한 장면이 나와서 홍보하고 싶어서”라고 답했다.

무엇보다 충주맨은 최근 7급 공무원에서 6급 공무원으로 승진했다고. 초고속 승진이냐는 질문에 충주맨은 “지방직에서는 더 이상 올라갈 수 없을 정도로 빨리 올라갔다. 15년 정도 걸리는데 8년 만에 올라갔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연봉 실수령은 약 4,000만 원 정도 받는다는 충주맨은 “기업에서 스카우트 제의가 몇 번 왔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대기업 홍보 팀에서 탐낼만 하다”라고 수긍했고, 충주맨은 연봉을 2~3배 부르며 이직을 제안했지만 아직까지 흔들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가 충주시랑 함게 하고 있지 않나. 충주와 함께여서 빛난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여 감탄을 자아냈다.

/mint1023/@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