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미숙, 박성훈 母였다 "퀸즈 차지하면 함께 살 수 있어"('눈물의 여왕')[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눈물의 여왕’ 이미숙과 박성훈의 관계가 밝혀졌다.

30일 방영한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 쇼러너스)에서는 퀸즈 그룹을 몰락시키려는 계획을 실현 중인 윤은성(박성훈 분)의 진짜 어머니인 모슬희(이미숙 분)란 사실이 드러났다.

윤은성은 홍수철(곽동연 분)을 착실히 속여 리조트 공사 건을 체결했다. 금액의 경우 부족함이 드러나면 그대로 문제가 될 장치였다. 

윤은성은 자신이 머무는 별채로 들어온 모슬희를 보고 정색했다. 모슬희는 “그래도 아들이 한 울타리에 있다고 안도가 되네”라고 말했다. 모슬희가 30년 전 몰래 낳고 버린 아들인 윤은성은 “30년 버티느라 놓친 건 없겠냐”라며 빈정거렸다. 그는 퀸즈가에 들어와서 멸시 당하는 모친을 보며 마음이 불편함을 느꼈다.



그러나 모슬희는 “왜 안 놓쳤겠냐. 내 아들 안고 볼 비비면서 살았겠지만, 생일에 고기 못 넣은 미역국이나 끓이면서, 평생 안 괜찮게 살았을 거야”, “억울하게 생각할 거 없어. 그냥 인생의 순서를 조금 바꾸는 거야. 이 집 사람들은 여태 다 가졌고, 행복했고, 우리는 이제 지금부터 다 가질 거고, 행복할 거다”라며 야망을 드러냈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눈물의 여왕’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