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차종 다변화 전략 통했다…1~2월 국산차 수출 100억 달러 돌파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평택항의 현대차 수출 부두. 전민규 기자

수출 차종을 다변화하는 전략으로 지난 1~2월 국내 자동차 수출이 100억 달러를 넘어섰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올렸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성적이 더 좋다.

31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국내 5개 완성차 업체(현대차·기아·한국GM·KG모빌리티·르노코리아자동차)의 1~2월 수출이 103억9710만 달러(약 14조100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출액 95억753만 달러(약 12조8110억원) 대비 9.4% 늘어난 수치다.

업계는 질적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1~2월 자동차 수출 대수는 44만1842대로 전년 동기(42만1668대) 대비 4.8% 늘었지만, 수출액 증가율은 9.4%로 두 배에 가깝다. 고급차와 전기차 수출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기아 수출액이 88억 달러(약 12조원)로 가장 많았다. 전체 수출의 84.3%를 차지했다. 현대차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 늘어난 46억5503만 달러(약 6조2730억원)를 기록했다. 완성차 총수출액의 44.8%에 해당한다. 기아도 전년 대비 2.5% 늘어난 41억748만 달러(약 5조5350억원) 수출액을 기록해 총수출액에서 39.5% 비중을 차지했다.



업계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성장 둔화 속에서 현대차·기아가 소형차 위주로 수출 포트폴리오 다변화한 전략 덕분으로 분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와 전기차 등 고부가가치 차량 수출 실적도 늘었다.

한국GM은 완성차 5개사 중 가장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1∼2월 한국GM 수출은 12억6864만 달러(약 1조71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73.2% 급증했다. 회사 측은 한국이 트랙스 크로스오버와 트레일블레이저 등 글로벌GM 전략 차종 생산과 공급을 담당하면서 수출 실적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KG모빌리티의 수출액은 54.7% 증가한 2억5534만 달러(약 3440억원)를 기록했으며, 르노코리아 수출액은 8737만 달러(약 1180억원)로 전년도와 비교해 5개사 중 유일하게 59.9% 줄었다.




박영우(november@jtbc.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