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환승연애3', 최종 선택까지 D-3...또 얽히고설킨 삼각관계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최종 선택까지 단 3회차를 남겨둔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3>가 다양한 감정이 소용돌이 치는 제주도 하우스의 낮과 밤은 물론, X와 NEW 사이 형성된 삼각관계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1 힐링 데이트로 채워진 낮→제주도 NEW 케미 폭발

<환승연애3> 제주도의 낮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핫플 데이트 코스는 물론, 설렘과 힐링이 가득한 NEW 러브라인의 케미로 채워졌다. 제주도행 비행기에서부터 현실 연인 케미를 과시하며 "연인 사이가 된 느낌이었다”는 속마음을 밝힌 주원과 유정은 제주도 3일 차 X 지목 데이트까지 함께하며 둘만의 설렘과 추억을 쌓아가고 있다. 또한 좋은 오빠-동생 사이였던 동진과 혜원은 제주도에서 성큼 가까워진 모습으로 새로운 커플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1일 3데이트’를 가뿐히 소화한 종은은 승마, 산악 UTV, 카트 레이싱 등 액티비티에 특화된 매력을 발산하며 제주도 라이프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2 터질 듯한 감정이 오가는 밤→하우스 곳곳에 휘몰아친 폭풍



반면 밤을 맞이한 제주도 하우스에는 질투와 견제, 분노 등으로 가득 찬 감정의 폭풍이 휘몰아쳤다. 다혜와 X는 충분한 대화를 나누지 못한 채 서로에 대한 오해를 키웠고, 이는 결국 다툼으로 이어졌다. “재회연애가 아니잖아”라며 밀어낸 X와 달리, 다혜는 최종 선택에서 X를 선택할 가능성을 내비쳐 그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휘현은 X와 좁혀지지 않는 입장 차이로 새벽 다섯 시까지 대화를 이어가 놀라움을 안겼고, 패널들은 “내가 보고 싶었던 게 이거잖아”라며 매일 밤 하우스 곳곳에서 반복되는 X커플들의 갈등 장면을 반겼다. 이처럼 제주도의 낮과 밤의 극명한 차이는 <환승연애3>의 흥미진진한 관전 포인트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3 흔들리는 X와 NEW→최종 선택 D-3 삼각구도 형성

서울에 이어 제주도에서도 다혜와 순조로운 데이트를 이어간 창진. 그러나 마음속 X의 존재는 더 커져만 갔고, 친한 룸메이트 주원과 X를 두고 어색한 기류에 휩싸이기도 했다. 주원과 견고한 호감을 쌓아가던 창진의 X는 지난 연애의 추억을 되살린 우도 데이트 이후 이틀 연속 창진에게 속마음 문자를 보내며 재회의 가능성을 더하고 있다. 주원 역시 갈팡질팡하는 X의 질투와 견제로 혼란에 빠진 가운데, 이별 택배로 받았던 책을 읽고 연애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5일 차 속마음 문자를 X에게 전송해 끝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삼각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힐링과 갈등을 오가는 제주도의 낮과 밤 사이 삼각관계로 도파민을 상승시키는 티빙 오리지널 <환승연애3>는 매주 금요일 낮 12시 티빙에서 독점 공개된다.

/yusuou@osen.co.kr

[사진] 티빙 제공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