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쿤, 더이상 소식좌 NO→‘제3의 눈’에 당황..전현무 “절제 수술 있어” (‘나혼산’)[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박하영 기자] ‘나 혼자 산다’ 코드쿤스트가 제3의 눈 등장에 고충을 겪었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코드 쿤스트가 ‘배철수의 음악캠프’ 스페셜 DJ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코드쿤스트는 아침부터 뒷산에 올라 산스장을 찾았다. 산스장 중 최고라는 코드쿤스트는 “제가 (윤)성빈이의 가르침 이후로 주 2-3회 헬스장 갔는데, 맨날 헬스장 가는 건 지겨워서 일주일에 한 번은 산스장 간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조금 긴장되는 일이 있다. 산에 올라가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거 무지개 국룰이지 않나”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전과 달라진 몸으로 운동을 시작한 코드쿤스트는 55kg 무게를 거뜬히 치며 “주로 어르신들이 이용하지 않나. 무게가 제가 상위포식자다. 산스장에서 윤성빈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성빈이 때문에 도움이 많이 됐다. 그 전에는 나를 허락하는 정도만 했는데 이제 아파야 되더라”라며 아파야 근육이 된다는 걸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무엇보다 이날 코드쿤스트는 휴가를 떠난 DJ 배철수를 대신해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스페셜DJ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정규앨범을 냈을 때 나갔는데 저를 귀엽게 봐주셔서”라며 “첫방인데 생방이었다. 배철수 선배님의 빈자리를 3일을 베운다는 게 긴장이 된다. 선생님의 지난 33년 빈자리를 메워야 하는 게 긴장된다”라고 걱정을 드러내기도.

코드 쿤스트는 전현무가 과거 ‘음악캠프’ 스페셜 DJ를 했던 걸 찾아 들으며 연습을 한 뒤, 집으로 돌아와 DJ룩을 신중하게 골랐다. 의상이 곧 태도라고 생각한다는 그는 “너무 갖춰입어도 소름 돋고 너무 격식 없어도 안 된다”라며 “트레이닝복장으로 가서 태도는 양복 입은 것처럼 할 거야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잘 챙겨서 가야 그 분들도 그 마음을 느낄 거고 첫 인상에 신경을 썼던 거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때 옷을 고르려던 코드쿤스트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났다. 스튜디오에서 코드쿤스트는 “나 이제 꼬르륵을 느낀다”라며 예전의 소식좌가 아니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그리고 거울 앞에 선 코드쿤스트는 화이트 상의를 입고 나오다 그만 ‘제3의 눈’과 마주치고 말았다. 당황한 코드쿤스트는 “어 이게 뭐야?”라며 “내가 형을 좋아한다고 저것까지 닮아가다니. 나 올 여름이 걱정된다”라고 난감해했다. 무지개 회원들도 놀라자 코드쿤스트는 운동을 하다 보니 가슴 근육이 올라오면서 도드라졌다고 토로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얘 조만간 맨투맨 뚫겠다”라며 “저 정도면 청출어람인데? 내가 꼭지로 누구한테 밀린 적이 없는데”라고 견제해 폭소케 했다.

니트 상의로 바꿔도 입어봤지만 소용없었다. 결국 두꺼운 맨투맨을 찾은 코드 쿤스트는 “내 인생에 이런 고충을 겪을 줄 몰랐는데 내 계산에 없던 건데”라며 전현무 고충을 이해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코드쿤스트는 “이렇게 제대로 마주한 건 처음이었다. 10kg 쪄 오는 동안 외투와 함께 했었다. 날씨 풀리면서 외투 없어지니 인사하더라. 현무 형이랑 상담해 봐야 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후 코드쿤스트는 생방송을 앞두고 조언을 구하기 위해 라디오 생방송 전 전현무를 만났다. 코드쿤스트는 전현무에게 그레이 슈트와 자신의 LP버전 앨범을 선물하며 DJ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이에 전현무는 “긴장하면 말이 빨라지기 때문에 더 느리게 얘기해도 된다. 협찬사 멘트를 확실히 해줘야 한다”라고 꿀팁을 전수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또한 전현무는 ‘제3의 눈’ ��문에 고민하는 코드쿤스트에 “살이 쪘나보다”라고 웃으면서 “절제 수술하는 곳도 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보던 기안84는 “중요한 기능이 있을 것”이라고 만류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전현무는 ‘팜유즈’ 박나래, 이장우와 함께 ‘바디 프로필’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 전현무는 이전과 달리 날렵해진 비주얼은 물론 헐렁해진 핏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전현무는 “헐렁해졌다”라며 여유로움을 드러냈고, 코드쿤스트는 “바지도 내려입네?”라고 눈을 떼지 못했다. 공교롭게도 이들이 만난 곳은 과거 기안84와 전현무가 패션 대결을 펼쳤던 곳이었다. 당시 영상이 공개되자 기안84는 “이렇게 보니까 진짜 많이 빠졌다”라고 감탄했다.

뿐만 아니라 깜짝 등장한 박나래 역시 몰라보게 날씬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놀란 코드쿤스트는 “진짜 몰라봤다. 이제 그런 옷을 입는다고?”라며 “누나 근데 뭐야 이게 어떻게 남냐. 헐렁거린다”라며 여유로워진 초커 목걸이에 눈을 떼지 못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박하영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