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국노래자랑' 첫 MC 남희석, 무릎 헌납→송가인 지원사격 "기가 막히더라"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일요일의 하회탈’ 남희석이 진행하는 '전국노래자랑'이 오는 31일(일) 첫 전파를 탄다.

KBS 1TV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을 44년 동안 변함없이 지켜온 대국민 참여형 오디션 프로그램의 원조 프로그램. 오는 31일(일)에 방송되는 '전국노래자랑' 2065회는 '전라남도 진도군 편'으로 앞서 해양생태관 앞 가계 특설무대에서 열린 진도군 편 노래자랑에는 본선에 오른 14팀의 참가자들이 올라 끼와 흥이 넘치는 축제의 장을 만들었다.

무엇보다 진도군 편은 MC 남희석이 진행하는 첫 번째 '전국노래자랑'이라는 점에서 이목을 집중시킨다. 초대 MC 이한필을 시작으로 1988년 5월부터 2022년 6월까지 34년간 ‘단일프로그램 사상 최장수 MC’ 송해가 진행을 맡은 후, 송해의 타계 후 진행을 맡았던 김신영에 이은 네 번째 MC.

지난 6일 공개 녹화를 통해 첫 마이크를 잡은 남희석은 "송해 선생님께서 아주 오랜 세월 닦아주시고, 씩씩한 김신영 씨가 젊은 에너지를 가득 채워줬는데 누가 되지 않도록 앞으로 여러분의 행복을 안방에 잘 전달하겠다"라는 의지로 '남희석표 전국노래자랑'의 포문을 열었다. 



실제로 이날 남희석은 트레이드마크인 하회탈 웃음과 함께, 30년차 베테랑 방송인 특유의 넉살과 편안함으로 진도군 참가자들과 친근감 넘치는 케미를 뽐냈다는 후문이다. 더욱이 남희석은 흥 넘치는 참가자의 댄스파트너가 되어, 자신의 무릎을 헌납하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고. 이에 진도군 지역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남희석의 MC 신고식이 담길 '전국노래자랑' 본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더욱이 '전남 진도군' 편에서는 '진도 출신 국민가수' 송가인이 출연해 남희석의 MC 신고식을 지원사격 하는 동시에 축제의 열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날 송가인은 '한 많은 대동강', '밤차에서'를 열창하며 지역민들의 우레와 같은 박수를 이끌어내는가 하면 남희석과의 인터뷰로 맛깔스러운 티키타카를 뽐내기도 했다. 이 밖에도 김국환, 영기, 유지나, 최영철의 스페셜 축하 무대도 꾸며져 풍성한 볼거리를 더했다는 전언.

한편 남희석은 진도군 편 녹화를 마친 뒤 "진도 참가자분들 실력이 정말 기가 막히더라. 어느 주민분께서 나에게 '괜히 송가인이 태어난 동네가 아니다. 여긴 개 짖는 소리도 노래'라고 하시더라. 진도는 노래에 자부심이 있는 곳이다.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44년 전통의 국내 최고, 최장수 예능프로그램 KBS 1TV ‘전국노래자랑’은 매주 일요일 낮 12시 10분에 방송되며, '전라남도 진도군 편'은 오는 31일 전파를 탄다.

/nyc@osen.co.kr

[사진] 전국노래자랑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