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편스토랑' 김호중, 믹스커피에 초콜릿파이 퐁당! '마이웨이 충격 요리'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최이정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김호중이 첫 출연부터 폭발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국민적 사랑을 받는 ‘트바로티’ 김호중이 첫 등장했다. 누구보다 먹는 것에 진심이고 요리도 좋아한다는 김호중은 지금껏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마이웨이 요리 스타일’을 선보이며 시선을 강탈했다. 이 과정에서 ‘귀중 소중 김호중’이라는 감탄이 절로 나올 만큼 넘치는 매력까지 발산, 금요일 저녁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김호중은 쉬는 날을 맞아 찾은 캠핑장의 캠핑카에서 눈을 떴다. 김호중은 잠에서 깨자마자 “배고파”를 외치더니 생들기름을 한 숟갈 삼켜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호중은 은사님의 조언으로 목 관리를 위해 생들기름 마시는 아침 루틴을 꽤 오랫동안 실천해왔다고. 이와 함께 김호중의 자연스러운 아침 비주얼이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 스스로 “이렇게 찍을 줄 몰랐다”라며 놀랐을 정도.

이어 김호중은 세면, 면도를 하고 뽀송뽀송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방금 전과 180도 달라진 모습에 모두 놀란 가운데 김호중은 “’편스토랑’ 좋다!”고 외쳐 웃음을 줬다. 이후 김호중은 빅 사이즈 손가락 하트를 날리며 귀요미 매력을 발산했다. 하지만 김호중의 진짜 매력은 요리와 함께 시작됐다.



김호중은 본격 요리 전 주머니에서 꺼낸 초콜릿 파이를 한 입 크게 먹었다. 이어 냉장고에 있는 다양한 김치를 꺼내며 군침을 꼴깍 삼켰다. 평소 집에 10종류의 김치를 가지고 있을 만큼 김치 러버라는 김호중은 이날 총각김치로 김치찌개를 끓이겠다고 했다. 총각김치 김치찌개도 흔하지 않은데 김호중은 여기에 꽁치 통조림을 국물까지 탈탈 넣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김호중은 돼지고기 앞다리살로 마늘구이도 만들었다. 김호중은 “앞다리살은 가성비가 좋다”라며 “얇게 썰어 놓으면 차돌박이만큼 맛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식감이 좋도록 마늘을 크게 썰어 넣었다. 여기에 방금 끓인 꽁치 총각김치찌개 국물을 한 국자 크게 넣었다. 쉽게 예측할 수 없는 김호중만의 마이웨이 요리 스타일에 ‘편스토랑’ 스튜디오는 발칵 뒤집어졌다.

캠핑카에서 김호중과 함께 휴일을 보낸 절친 정호영 셰프는 김호중의 요리 실력을 극찬하며 폭풍 흡입을 시작했다. 먹성도, 둥글둥글 귀여운 비주얼도 꼭 닮은 김호중x정호영 ‘호호 브라더스’는 역대급 먹방을 보여주며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이건 살 안 쪄!”라는 기적의 논리를 펼치며 먹고 또 먹었다. 그렇게 폭풍 같은 식사를 마친 후 김호중은 디저트로 독특한 방식으로 만드는 ‘카페 모카’를 선보였다. 믹스커피 7봉지를 끓인 후 초콜릿 파이를 넣은 것.

그렇게 디저트까지 꽉 채워 먹은 정호영이 떠난 후, 김호중은 혼자만의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김호중이 이번에 선택한 메뉴는 돌아가신 할머니와의 추억이 담긴 ‘시래깃국’이었다. 김호중은 “시래기를 김치만큼 좋아한다”라며 “어렸을 적 할머니께서 많이 해 주셨다.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그 맛을 너무 찾고 싶었는데 그 맛이 잘 안 나는 것 같다. 평생 풀어야 되는 숙제 같다”라고 말했다. 할머니를 그리워하는 김호중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김호중은 “제 요리는 정석과 거리가 멀다”라며 “제가 만든 음식을 맛본 분들이 ‘김호중 맛’이 난다고 하신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호중의 요리 스타일은 ‘마이웨이’ 그 자체였다. 여기에 타고난 맛 감각이 더해지자 더욱 특별한 요리들이 탄생했다. 이에 김호중은 ‘요리 영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야성미, 귀여움, 유쾌함은 물론 뭉클한 감동까지 선사했다. 첫 출연부터 이토록 강렬한 김호중이 ‘편스토랑’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nyc@osen.co.kr

[사진] '신상출시 편스토랑'


최이정(ny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