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새론이 김수현과 투샷 올리든 말든…하지만 비난받은 이유 [Oh!쎈 초점]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보라 기자] 사람들이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어떤 사진을 올리든 그것은 그들의 자유다. 타인이 그것을 보고 ‘이런 건 왜 올린 거냐?’라고 비웃는 건 자신의 권한 밖의 일에 관여하는 것이다. 개인이 만들어 꾸미는 공간이기 때문에, 그들이 무슨 일을 하든 트집을 잡는 건 남의 자유까지 침범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배우 김새론의 경우는 다르다.

배우 김새론이 전 소속사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배우 김수현과 과거에 찍었던 사진을 최근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수많은 팬들의 시선이 쏠렸다. 모두가 그녀의 저의를 의심하며 맹비난하고 있어 안타까운 부분이 없지 않다. 물론 가만히 있다가 날벼락을 받은 김수현도 안타깝기는 마찬가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새론이 해당 셀카를 올린 시기와 사진 속 두 사람의 포즈는 보는 이들의 시각에 따른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김새론이 음주운전 사고로 물의를 일으키지 않고, 현재 활발하게 활동 중이었다면 이 같은 오해가 생기지 않았을 수도 있겠다.

이 사진 때문에 항간에서는 김새론과 김수현이 과거 연인 관계였을 것이라는 추측을 제기했다. 또한 김새론이 과거에 좋았던 추억에 사로잡혀 돌연 김수현과의 기억을 자랑하고 싶었을 것이라는 추측도 쏟아냈다. 그러나 김수현의 소속사는 “열애설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무엇보다 김수현이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김희원)으로 다시금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시점이어서, 김새론이 막상 의도가 없었을지라도, 큰 비난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새론이 ‘눈물의 여왕’을 즐겨보면서 드라마 속 김수현이 맡은 캐릭터에 빠져 사람들에게 그와의 친분을 자랑하고 싶었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왔다.

‘사진’이라는 도구는 그 자체가 리얼리티를 상징하므로 보는 사람의 감정이입을 가능하게 하며 현실에 대한 일종의 대리 체험을 가능하게 해준다. 무엇보다도 사진은 카메라의 각도에 따라 대상의 모습이 무한히 변화될 수 있기 때문에 그 변화도에 따라 대상이 갖는 의미도 달라지게 만들 수 있다. 그래서 김새론과 김수현이 볼을 맞대고 있는 모습은 다양한 의미와 해석을 낳을 수 있는 것이다. 동일한 사진이라고 해도 찍은 사람의 의도를 보는 이들이 부여하는 의미가 바뀌어 대상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없다.

김새론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리는 것은 자유지만 그녀의 의도가 확대, 왜곡되는 이유다.

이 사진 한 장으로 김새론의 의도는 물론, 그녀와 김수현의 관계에 대한 진실은 알 수 없다. 이 모든 것은 김새론 본인만이 알 것이며 “온라인에 퍼져 있는 사진은 과거 같은 소속사였을 당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새론의 이러한 행동의 의도는 전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는 김수현 소속사의 입장으로 만족해야 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김새론 SNS


김보라(purplish@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