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8세 소녀 납치 후 잔혹 피살에 멕시코 '은의 도시' 분노 폭발

피의자는 성난 주민들에게 집단 폭행당해 사망

8세 소녀 납치 후 잔혹 피살에 멕시코 '은의 도시' 분노 폭발
피의자는 성난 주민들에게 집단 폭행당해 사망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스페인 식민 시대 이전부터 은광으로 유명했던 멕시코 한 도시가 미성년자 납치·살해 사건으로 들끓고 있다.
피의자는 성난 주민들에게 얻어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9일(현지시간)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 등 현지 일간지에 따르면 멕시코시티에서 남쪽으로 150㎞ 떨어진 게레로주(州) 탁스코에서는 지난 27일 8세 소녀가 실종됐다가 이튿날 새벽 외곽 고속도로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남녀 2명이 시신으로 추정되는 무언가를 차량에 싣는 장면을 담은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토대로 수사에 나서 범행을 저지른 이들 중 1명의 신원을 특정했다.
경찰은 이어 그의 주거지에서 신병을 확보해 구치소로 이동하던 중 성난 주민들에게 가로막혔다.


군중들은 경찰 차량에서 피의자를 길바닥으로 끌고 내려온 뒤 옷가지를 벗기고 마구 짓밟아 피투성이로 만들었다. 이 피의자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현지 매체들은 최근에 이 지역에서 이어진 폭력 사태로 주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고품질의 은 채굴지이자 관광 도시인 탁스코에서는 실제 지난해부터 갱단원에 의한 각종 강력 사건이 부쩍 증가했다.
지난 1월 말 탁스코는 이 지역을 장악하기 위해 싸우는 여러 마약 밀매 조직 중 하나로부터 위협을 받은 택시 기사들이 며칠 동안 파업을 벌였다.
비슷한 시기에 탁스코 외곽에서는 2명의 형사가 총에 맞아 숨졌다. 엘우니베르살은 이들의 시신에서 고문의 흔적이 발견되기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오토바이를 탄 괴한들이 마리오 피게로아 탁스코 시장의 방탄 차량을 향해 총격을 가하기도 했다.
기독교계에서 성탄절과 더불어 큰 의미를 두고 지키는 부활절 주간에 터진 이번 사건에 멕시코 전역에서는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십자가의 길 행렬에 참가한 많은 이는 소녀의 죽음을 추모하는 의미로 작은 흰색 애도 리본을 달았다.
한편에서는 정당한 사법절차 없이 주민들이 경찰관 보는 앞에서 사적인 제재를 가한 것을 비판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walde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재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