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코코아 가격 급등에 부활절 초콜릿 슈링크플레이션

부활절을 맞아 상점에 진열되는 토끼 모양의 초콜릿. AP=연합뉴스
국제 코코아 가격 급등으로 초콜릿 제품의 슈링크플레이션이 빚어진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슈링크플레이션(Shrinkflation)은 가격을 올리는 대신 제품의 크기와 무게를 줄이는 행위다.


영국 소비자단체 '위치'에 따르면 영국 소매점에서 올해 부활절 달걀 모양 초콜릿은 가격이 오르거나 용량이 줄었다. 8파운드(약 1만3600원)짜리 몰티저의 부활절 달걀 초콜릿은 대형 슈퍼마켓에서 13파운드(약 2만2000원)가 됐다. 테리의 부활절 달걀 초콜릿은 30g 줄었고 마스 밀크초콜릿 달걀은 252g에서 201g으로 줄었다. 가격은 같지만 중량이 줄면서 사실상 가격이 인상된 것이다.

지난 26일 뉴욕상품거래소에서 5월 인도 코코아 가격은 t당 1만달러를 돌파했다. 올해 들어 2배 넘게 급등한 수준이다.




코코아 주 경작지인 서아프리카는 만성적인 투자 부족에 기후변화, 나무 노령화로 작황이 부진했는데 올해 악천후와 병해까지 심해지면서 수확량이 급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달 초 국정연설에서 "제과 업계는 똑같은 봉지에 과자를 적게 넣고 똑같은 돈을 물리면 사람들이 눈치채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스니커즈는 돈을 똑같이 받으면서 10% 정도 줄였다"고 지적했다.


미 의회에서 '슈링크플레이션 방지법'을 발의한 밥 케이시 상원의원이 지난해 12월 내놓은 보고서에 따르면 슈링크플레이션에 가장 영향받는 식품 부문은 과자나 아이스크림, 캔디, 껌이었다.

프랑스에서는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이 슈링크플레이션이 소비자에게 해로운 사기라고 비판했다.

프랑스는 일정량 이상 용량이 줄어든 제품에 대해서 이런 사실을 표기하도록 소매점에 의무를 부과하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