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몰락한 '가상화폐 왕' FTX 창업자, 징역 25년…15조원 몰수(종합)

뱅크먼-프리드, 최후진술서 "일어난 일 죄송…나쁜 결정 내렸다" 美 연방판사 "FTX 관련 손실 커…결코 사소한 위험 아냐" 법정 최고 110년형이나 검찰 구형 40∼50년형보다 낮은 형량

몰락한 '가상화폐 왕' FTX 창업자, 징역 25년…15조원 몰수(종합)
뱅크먼-프리드, 최후진술서 "일어난 일 죄송…나쁜 결정 내렸다"
美 연방판사 "FTX 관련 손실 커…결코 사소한 위험 아냐"
법정 최고 110년형이나 검찰 구형 40∼50년형보다 낮은 형량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미국 법원이 고객 자금 수십억 달러를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된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FTX의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32)에 징역 25년형을 선고했다.
28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뉴욕 남부연방법원의 루이스 A. 카플란 판사는 이날 뱅크먼-프리드에 대해 이같이 선고했다. 또 110억2천만달러(약 14조8천770억원)의 재산 몰수도 명령했다.
카플란 판사는 "이 사람이 미래에 매우 나쁜 일을 할 위치에 있을 수 있는 위험이 있으며, 그것은 결코 사소한 위험이 아니다"라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상당한 기간 적절하게 이뤄질 수 있는 범위까지 그를 무력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뱅크먼-프리드에게 내려진 형량은 검찰이 구형한 징역 40∼50년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그에게 선고될 수 있는 법정 최고 형량은 징역 110년 형이었으며, 연방 보호관찰관은 징역 100년형을 권고한 바 있다.
반면 뱅크먼-프리드 측 변호사가 제안한 형량은 징역 5년~6년 반 정도였다.
선고에 앞서 이날 공판에서 뱅크먼-프리드는 최후 진술을 통해 FTX 고객들과 투자자, 직원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정말 실망감을 느꼈고, 그들은 매우 실망했다"며 "모든 단계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직원들의 노고를 언급하면서 "그들은 거기에 몸을 던졌고 나는 그것을 모두 버렸다. 그 기억이 매일 나를 괴롭힌다"며 "나는 일련의 나쁜 결정들을 내렸다. 이기적인 결정이 아니라 나쁜 결정들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그의 변호사는 "샘은 매일 아침 사람들을 해치려고 나서는 무자비한 금융 연쇄 살인범이 아니었다"며 "그는 악의를 품고 결정을 내리지 않고, 머릿속에서 수학으로 결정을 내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FTX의 투자자들이 그들의 자금을 대부분 회수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카플란 판사는 이런 주장에 결함이 있으며 FTX 고객들이 약 80억달러(약 10조7천960억원), FTX의 투자자들이 17억달러(약 2조2천942억원), 뱅크먼-프리드가 설립한 알라메다리서치 헤지펀드 대출기관들이 13억달러(약 1조7천544억원)를 각각 잃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뉴욕 남부연방법원 배심원단은 지난해 11월 뱅크먼-프리드에 제기된 7개 혐의에 대해 유죄로 평결했다.
뱅크먼-프리드는 2019년부터 FTX가 무너진 2022년 11월까지 고객 자금 수십억 달러를 빼돌려 FTX 계열사인 알라메다리서치의 부채를 갚고 바하마의 호화 부동산을 사들인 혐의 등으로 2022년 12월 기소됐다.
그는 정치인들에게 최소 1억 달러의 돈을 뿌리는 등 정치 후원금을 불법으로 제공한 혐의도 받았다.
뱅크먼-프리드는 2022년 12월 FTX 소재지인 바하마에서 미국으로 송환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지만, 지난해 8월 보석이 취소되면서 구속 상태에서 재판받아왔다.
미 언론은 뱅크먼-프리드가 불과 18개월 전만 해도 '가상화폐의 왕'으로 불리며 지구상에서 가장 젊은 억만장자 중 한 명으로 주목받았으나, 순식간에 몰락해 결국 징역형을 맞게 됐다고 전했다.
세계 3대 가상화폐 거래소였던 FTX의 기업 가치는 한때 320억달러(약 43조2천억원)에 달했다.
그는 광고판과 잡지 표지에 얼굴을 도배하고 유명 연예인, 운동선수들과 어울리며 자선단체에 거액을 기부하는 등 '괴짜 선행가'라는 이미지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하지만 2022년 11월 불과 일주일도 안 되는 기간에 대규모 예치금 인출 사태가 일어나면서 FTX의 계좌에 80억달러의 구멍이 존재했음이 드러났다. FTX는 결국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
이후 몇 달 만에 뱅크맨-프리드의 전 여자친구를 포함해 FTX의 주요 임원이었던 3명이 유죄를 인정하고 검찰 수사에 협조하면서 그가 벌여온 사기 행각이 드러났다.
그의 부모인 스탠퍼드대 교수 조 뱅크맨과 바버라 프리드는 이날 법정에서 나온 뒤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가슴이 아프고, 아들을 위해 계속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받은 형량은 미국에서 근래 화이트칼라 범죄자에게 부과된 형량 중 가장 긴 사례 중 하나라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2008년 금융위기 때 악명 높은 다단계 금융사기(폰지 사기)를 주도한 버나드 메이도프는 2009년 징역 150년 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70대였던 그는 교도소에서 12년 복역 후 8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바이오벤처 테라노스 창업자 엘리자베스 홈스는 2022년 사기와 공모 등 4건의 혐의가 유죄로 평결된 뒤 징역 11년 3개월을 선고받았다.
mi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임미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