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붕괴 볼티모어 교량, 보호 구조물 설치 규정 비켜가"

전문가 "충격 완화 구조물 '펜더' 있었으면 피해 줄었을 것"

"붕괴 볼티모어 교량, 보호 구조물 설치 규정 비켜가"
전문가 "충격 완화 구조물 '펜더' 있었으면 피해 줄었을 것"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부딪혀 무너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항의 대형 교량에 지금은 일반화된 충격 완화 구조물이 설치돼 있었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미 매체 폴리티코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붕괴된 볼티모어항의 2.6㎞ 길이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는 47년 전인 1977년 완공된 다리로, 선박 충돌 시 충격을 완충하는 교각 보호 구조물 '펜더'(fender)가 설치돼 있지 않았다.
도로와 다리 건설 기준을 정하는 '미국 주도로 및 교통행정관협회'(AASHTO)는 1994년 선박 충격을 완충할 수 있게 설계되지 않은 다리에 펜더와 같은 장치를 설치하도록 하는 새 규정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일부 주에서는 구식 교량에 펜더를 설치하기 시작했다.
메릴랜드주 당국이 이번 사고 교량에 펜더 설치를 검토한 적이 있었는지 불분명하다.


주 교통부는 이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미시간대학의 셰리프 엘-타일 교수(토목·환경공학)는 키 브리지가 1990년대 만들어진 기준에 맞게 설계됐더라면 이번과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워싱턴대학의 사메 바디 교수(토목·환경공학)도 펜더가 선박을 완전히 멈추게 하지는 못해도 피해 규모는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 브리지 건설 당시에는 지금과 같은 초대형 선박을 예상하지 못했고, 이후 선박의 대형화에도 교량 보호 구조물 설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지적됐다.
키 브리지 붕괴 사고를 낸 '달리'호는 길이 약 300m, 폭 약 48m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으로 적재 가능 물량은 1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에 달한다.
이 선박의 길이는 한국 63빌딩 높이(약 249m)를 훨씬 웃돈다.
1970년대 세계에서 가장 큰 선박은 달리호의 4분의 1 크기였다. 현재 평균 선박 크기는 1970년대 후반과 비교해 6배 커졌다.
짐 티몬 AASHTO 전무이사는 달리호의 이번 교량 충돌 충격에 대해 "항공모함이 다리에 부딪히는 것과 같다"며 보호 구조물 설치로 비극적인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을지는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문성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