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로벌 경쟁력 강화 나선 엔씨소프트, 김택진-박명무 창사 이래 첫 공동대표 출범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고용준 기자] 엔씨소프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공동대표 체제를 출범해 글로벌 게임 경쟁력 강화, 경영 내실화와 신성장 동력 발굴 집중에 나선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8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김택진, 박병무 공동대표를 선임했다. 공동대표 체제로 인해 각 대표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게임사에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밝혔다 .

엔씨소프트는 창사 이래 최초로 공동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글로벌 게임 경쟁력 강화에 집중하고, 경영 내실을 다지기 위한 결정이다. 공동대표 체재는 공동대표의 전문성을 최대한 살리며,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원팀(One Team) 시너지를 발휘하는데 초점을 맞춘다는 것이 엔씨소프트측의 설명.

김택진 대표는 회사의 핵심인 글로벌 게임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게임 개발과 사업에 주력하며 글로벌 빅테크 기업들과의 사업 협력 강화를 주도한다.



박병무 대표는 기업 경영 전문가로서 지속 성장을 위한 내부 역량 결집에 집중한다. 경영의 내실화와 시스템 구축에 주력하며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선다.

엔씨소프트는 두 대표의 전문성과 시너지를 바탕으로 게임 IP(지식재산권)와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한 투자와 M&A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택진, 박병무 공동대표는 “2024년은 중요한 전환점이 될 한 해로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하기 위한 도전을 지속하겠다”며, “엔씨소프트 구성원 모두가 동일한 목표를 가지고 내부 역량을 결집해 원팀(One Team)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 scrapper@osen.co.kr


고용준(scrapper@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