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퀴즈' 수학 1타 정승제, 수학 56점 충격 "이후 다 만점"[종합]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오세진 기자] ‘유퀴즈 온 더 블럭’ 수학 1타 강사 정승제가 충격적인 수학 점수를 공개했다.

27일 방영된 tvN ‘유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단 한 명도 수학 포기 학생이 없기를 바란다는 정승제가 등장했다. 정승제는 “대한민국에 수포자가 없길 바라는 정승제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유재석은 “제자들이 생선님으로 부르냐”라며 호칭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정승제는 “EBS에서 수업을 하는데, EBS는 다들 학교 선생님들이다. 다들 맥주 한 잔을 하면, 나는 ‘이번에 매출이 좋지 않다’가 고민인데 선생님들은 ‘우리 반 애가 수학여행 비용을 못 내서 내가 몰래 내줬는데 걔가 알면 상처 받지 않을까 고민이다’라고 하더라”라면서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정승제는 “그런 분들이 진짜 선생님이다. 그래서 다음 날 학생들더러 선생님이라고 부르지 말라고 했다. 그러다 생선님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단 한 명의 학생도 수학을 포기하길 원치 않는 정승제는 그만큼 EBS 강의에 대한 자부심이 있었다. 정승제는 “10년 넘게 안 내리고 있는 강의는 ‘EBS 50일 강의’가 유일하다. 은퇴하더라도 EBS 수업은 꾸준히, 할아버지가 되더라도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 정도로 EBS에 대한 사랑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승제는 “동대문구에서 살다가 강남 8학군에 가면 대학을 잘 간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그래서 저도 초4에 강남으로 갔다. 그렇게 똑똑하던 애가 강남을 갔더니 중학교 1학년 때 56점이 나온 거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정승제는 "이후 학원에 가서 배웠다. 무조건 외우는 게 아니라 이해를 하고 넘어가는 거다. 이후 중3 때까지 단 한 문제도 틀려 본 적이 없다"라고 말해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osen_jin0310@osen.co.kr

[사진]  tvN 채널 ‘유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오세진(osen_jin0310@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