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범경기 무패→개막전 패배→다시 연승으로…국민타자의 미소 “중요한 순간 양의지 홈런 나왔다” [오!쎈 수원]

두산 이승엽 감독 / OSEN DB

두산 이승엽 감독 / OSEN DB


두산 강승호 / OSEN DB

두산 강승호 / OSEN DB


[OSEN=수원, 이후광 기자] 프로야구 시범경기 무패의 팀 두산 베어스가 개막전 패배를 딛고 다시 연승 가도에 진입했다. 

두산 베어스는 2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8-5로 승리했다. 이날 결과로 시즌 첫 2연승을 달리며 시즌 2승 1패를 기록했다. 

선발 곽빈이 5이닝 6피안타 2볼넷 9탈삼진 3실점으로 승리 요건을 갖췄지만 이영하의 난조로 첫 승이 불발됐다. 이어 이병헌, 최지강, 박치국, 정철원이 뒤를 지켰고, 이병헌이 시즌 첫 승, 정철원이 두 번째 세이브를 신고했다. ⅔이닝 무실점의 이병헌을 시작으로 최지강이 1이닝 무실점, 박치국이 1이닝 무실점, 정철원이 1이닝 무실점으로 릴레이 호투를 선보였다.



타선에서는 강승호가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2득점 원맨쇼를 펼쳤다. 4회 2점홈런, 7회 안타, 8회 1타점 쐐기 적시타로 역전승을 이끌었다. 양의지는 4회 추격의 솔로홈런으로 2경기 연속 홈런에 성공했고, 허경민은 멀티히트로 지원 사격했다.

두산 이승엽 감독은 경기 후 “지난 경기에 이어 오늘도 중요한 순간 양의지의 홈런이 나왔다. 따라가는 점수가 빠르게 나오면서 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다. 강승호가 개막전부터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고 있고, 허경민은 탄탄한 수비와 함께 7번 타순을 든든히 책임져 주고 있다”라며 “마운드에서는 최지강, 박치국, 정철원이 자신 있는 피칭으로 7~9회를 잘 책임져줬다”라고 승리 소감을 남겼다.

두산은 27일 선발 최원준을 앞세워 3연승에 도전한다. KT는 토종 에이스 고영표를 예고했다. 동국대학교 3년 선후배간의 잠수함 맞대결이 성사됐다. 

/backlight@osen.co.kr


이후광(backlight@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