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치아라 마', 일본어냐"...SBS 편상욱 앵커, 지역 비하 논란 결국 사과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유수연 기자] 편상욱 SBS 앵커가 논란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26일 방송된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에서 편상욱 앵커는 지난 22일 논란이 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며 사과했다.

앞서 지난 22일,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부산서 유세 활동 중 "고향 부산에 온 만큼 윤석열 대통령에게 부산 사투리로 경고한다. 이제 고마 치아라 마"라고 발언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편상욱 앵커는 "부산 사람인 최선호 논설위원께 번역을 좀 요청하겠다. ‘이제 고마 치아라’, ‘이제’까지는 알겠는데 ‘고마 치아라’는 일본어냐"고 농담을 했다. 



이후 편상욱 앵커의 발언은 "사투리 및 지역 비하 발언"이라며 물의를 빚었고, 조국 대표 역시 이날 자신의 SNS에 "편상욱 SBS 앵커의 사과를 받고 싶다"고 불쾌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쏟아지는 비판에 결국 편상욱 앵커는 "사과 말씀 먼저 드리겠다"며 "22일 방송에서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고마 치아라 마'라고 발언한 내용을 전하면서 논설위원에게 '이게 일본어냐'라고 물은 일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토론을 가볍게 시작하려고 꺼낸 말이었는데 조국 대표와 부산분들이 들으시기에는 불쾌할 수 있었다는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사과드린다. 앞으로 이런 일 없도록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yusuou@osen.co.kr

[사진]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


유수연(yusuou@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