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보민♥' 김남일, 세기의 사랑꾼 "오후 6시부터 아내 안고 있어" ('돌싱포맨') [종합]

'돌싱포맨' 방송화면

'돌싱포맨' 방송화면


[OSEN=최지연 기자] '돌싱포맨' 김남일이 남다른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2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 박항서, 김태영, 김남일이 자리했다. 이날 전 축구선수 김남일은 'K-승질머리'라는 별명답게 과거 한 경기에서 주머니에 손을 꽂은 채 심판과 마주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이에 탁재훈은 "무슨 사진이냐. 로맨스냐"며 깐족, 김태영은 "이건 남일이가 진짜 화가 많이 난 거다"라고 설명했다. 

박항서는 이어 "감독으로서 심판 판정의 시비를 겨루고 싶을 때가 있다. 또, 선수들을 위해 응당 그래야할 때도 있고"라고 김남일을 옹호하는 듯 보였지만 "그래도 주머니에서 손은 빼고 했어야지"라고 일침해 웃음을 안겼다.



'돌싱포맨' 방송화면

'돌싱포맨' 방송화면


하지만 김남일은 경기장에서만 카리스마로 통하고 아내 김보민 아나운서 앞에서는 한없는 애교쟁이라고. 김남일은 "2002 월드컵이 더 영광이냐 지금 아내와의 결혼이 더 영광이냐"는 질문에 후자를 골랐다.

또, 쉴 때는 집에서 잘 나가지 않는다면서 "아내가 싫어하는 건 잘 안 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이 "그러면 집에서 뭘 하냐"고 묻자 곧바로 "아내를 안고 있는다"고 말해 야유를 샀다. 

한편 김남일은 김보민과 연애 당시 '당신이 남자여도 당신을 사랑했을 것'이라고 한 적도 있다고. 이를 들은 박항서는 곧바로 "미친놈 아니냐"고 어이없어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김남일은 "지금 아내를 만나면서 진정한 사랑을 알았다"고 고백, 박항서는 "그 사랑을 우리한테도 좀 하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 '돌싱포맨' 방송화면


최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