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선박 충돌에 美대형교량 20초만에 '폭삭'…"액션 영화 같았다"(종합)

'동력상실' 컨테이너선, 충돌직전 방향전환 시도했으나 교각에 '쾅' 선박 사전 경고에 교통통제…작업 인부에 알리려던차 순식간에 다리 무너져

선박 충돌에 美대형교량 20초만에 '폭삭'…"액션 영화 같았다"(종합)
'동력상실' 컨테이너선, 충돌직전 방향전환 시도했으나 교각에 '쾅'
선박 사전 경고에 교통통제…작업 인부에 알리려던차 순식간에 다리 무너져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강병철 특파원 = "키 브리지가 저렇게 무너지는 것을 실제 볼 것으로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액션 영화에서 나온 것 같아 보였다."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인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의 붕괴는 브랜던 스콧 볼티모어 시장의 묘사대로 정말 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
CNN 등 미국 언론의 사고 당시 영상을 보면 26일(현지시간) 새벽 1시 볼티모어항구를 출항한 대형 선박이 다리를 향해 다가갔다.
5천개에 가까운 컨테이너를 갑판 위까지 가득 실은 선박은 마지막 순간에 방향을 틀려고 하지만 결국 피하지 못하고 오전 1시28분께 다리 중앙에 있는 교각을 들이받았다.


교각은 다리의 무게를 지탱하는 기둥 역할을 하는 하부 구조다.
길이 약 300m, 폭 약 48m의 대형 컨테이너선이 시속 14.8km의 속도로 들이받은 충격에 교각이 먼저 쓰러지고 그 위의 구조물을 시작으로 다리 전체가 무너졌다.
교각 위의 상판이 균형을 잃고 시소처럼 기울다가 물속으로 떨어졌다.
곳곳에서 철골 구조가 엿가락처럼 휘어지면서 끊어지는 데 길이 약 2.6㎞의 교량 중 강물 위를 지나는 56m 구간 전체가 물에 내려앉는 데 약 20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선박의 갑판 위로 다리의 파괴된 구조물이 떨어지면서 선박의 조명이 꺼지고, 선박과 교량 일부에서 검은 연기와 불길이 치솟았다.
도널드 하인부흐 전 볼티모어 소방서 서장은, 수초간 집을 흔드는 소리에 놀라서 깼다면서 "지진이 일어난 것처럼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사고 당시 영상을 소개하던 CNN 앵커는 "저렇게 다리가 완전히 붕괴된 것은 아주 이례적"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장을 찾은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이 정도 크기의 선박으로부터 직접적인 충격을 견딜 수 있는 교량을 알지 못한다"라고 말했다.
컨테이너선은 충돌 당시 동력을 상실하고 조종이 되지 않는 상태였다.
이에 따라 컨테이너선 선원들은 무전으로 조난 신호를 보내면서 충돌에 대비해 차량의 교량 통행을 통제할 것을 요청했다.
선박은 이와 함께 닻을 내리는 비상 조치도 취했다.
경찰은 선박의 충돌 경고에 따라 교량 양 끝을 통제했다.
경찰 무전에 따르면 이 가운데 경찰관 한명이 다리 중간 지점에서 작업중인 인부들에게 대피할 것을 경고하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겠다고 말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러나 이 경찰관은 수초 뒤에 무전으로 "전체 다리가 무너져 내렸다. 다리 전체가 붕괴했다"고 다급하게 외쳤다.
당시 다리 위에는 포트홀(도로 파임) 작업을 위해 8명의 인부가 있었다.
이들이 사용하는 작업용 무전에서 누군가가 '선박이 통제를 상실해서 경찰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인부를 대상으로 한 후속 대피 명령은 없었다. 30초 뒤에 다리는 붕괴했고 무전은 조용해졌다.
인부들은 사고 당시 휴식 중이었으며 일부는 트럭 위에 앉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가운데 2명은 구조됐으며 나머지 6명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상태다.
날이 밝은 뒤 부서진 철골 구조물이 수면 위로 삐쭉 나와 처참한 몰골을 드러냈다.
철골 구조물이 마치 그물처럼 선박 앞부분에 늘어진 모습도 보였다.
목격자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영상에서는 이런 장면을 직접 보고서도 믿기지 않는 듯 "하느님 맙소사" 등을 외치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

화물선과 '쾅' 충돌 후 '와르르'…2.6km 볼티모어 다리 붕괴, 차량 여러 대 추락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z6Gu0i6KGx0]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강병철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