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다리 붕괴로 폐쇄된 볼티모어항은 美 최대 자동차 수출입 관문

사고 교량, 동부 주요교통로…美 國歌 작사한 '프랜시스 스콧 키' 이름따 명명 머스크 화물 실은 싱가포르 국적 선박이 충돌…2015년 현대중공업 건조

다리 붕괴로 폐쇄된 볼티모어항은 美 최대 자동차 수출입 관문
사고 교량, 동부 주요교통로…美 國歌 작사한 '프랜시스 스콧 키' 이름따 명명
머스크 화물 실은 싱가포르 국적 선박이 충돌…2015년 현대중공업 건조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26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발생한 교량 붕괴로 폐쇄된 볼티모어항은 미국 동부의 주요 수출입항이다.
메릴랜드주 당국은 이날 새벽 볼티모어의 항만을 가로지르는 다리인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가 선박 충돌로 무너지자 항구 운영을 무기한 중단했다.
미국 동부 체서피크만에 위치한 볼티모어항은 대서양과 미국을 연결하는 주요 관문이다.
메릴랜드주 홈페이지에 따르면 볼티모어항은 작년 한 해에만 5천200만t의 국제 화물을 처리했는데 이는 미국 항구 중 9번째로 많다. 금액으로 따지면 800억달러(약 107조원) 상당이다.


석탄, 액화천연가스(LNG), 폐지, 고철, 자동차를 주로 수출하고 자동차, 소금, 제지, 석고, 합판 등을 주로 수입했다.
작년에 자동차와 소형트럭 84만7천여대를 취급했는데 이는 13년 연속으로 미국 그 어느 항구보다 많은 양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볼티모어항을 이용하는 자동차 업체는 닛산, 도요타, 제너럴모터스(GM), 볼보, 재규어랜드로버, 폭스바겐 등이다.
이번 사고는 미국내 자동차 공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포드 자동차 관계자는 "볼티모어항 폐쇄로 자동차 업체들은 자동차 운송을 다른 항구로 옮겨야 한다"면서 "이로 인해 공급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볼티모어항은 1만5천여명을 직접 고용하고 13만9천여명을 간접 고용하며, 연간 3억9천500만달러의 세수를 창출하는 등 메릴랜드주 경제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는 미국 국가를 작사한 프랜시스 스콧 키의 이름을 땄다.
그는 미국과 영국이 전쟁 중이던 1814년 볼티모어를 점령하려는 영국 해군의 포격에 맞서는 미군 요새 위로 성조기가 휘날리는 모습을 보고 영감을 받아 시를 지었고 그 시가 이후 국가의 가사가 됐다.
1977년 개통한 이 다리는 약 2.6km 길이로 퍼탭스코 강 하류를 가로질러 볼티모어항 외곽을 연결한다.
미국 동부 주요 도시인 워싱턴DC, 볼티모어, 필라델피아, 뉴욕을 연결하는 695번 고속도로의 일부로 메릴랜드주 교통 당국에 따르면 일일 3만1천여명이 왕복 4차선 다리를 이용한다.

사고를 일으킨 컨테이너선 '달리'는 싱가포르 국적으로 선주는 그레이스 오션이라는 회사다.
선박을 이용하기로 계약한 용선사는 글로벌 해운사인 머스크이며 운영 자체는 시너지 머린 그룹이라는 회사가 한다.
시너지 머린 그룹은 성명을 내고 사고 당시 선원 22명이 타고 있었으며 사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선박은 현대중공업이 2015년에 건조했다.
약 300m 길이에 폭은 48m로 컨테이너 약 9천700개를 실어 나를 수 있으며 사고 당시 스리랑카 콜롬보로 가는 길이었다.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동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