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선의사랑꾼' 김지민 "♥김준호, 경제력에 결혼 고민? 핑계일 뿐" 전세 계약 연장 소식에 분노 [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예솔 기자] 김준호와 김지민이 결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25일에 방송된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김지민, 김준호 커플이 등장한 가운데 두 사람이 결혼 계획과 전세 계약을 둘러싸고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김지민은 최근 김준호와의 결혼과 전세 연장 때문에 고민이라고 이야기했다. 전세 연장을 앞두고 있는데 김준호와 살림을 합칠까봐 고민했다는 것. 김지민은 "난 고민하고 있는데 준호씨는 나한테 얘기도 하지 않고 본인 집을 연장했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김지민은 "같이 논의를 하고 있는데 연락이 왔다. 1년 연장했다고 너도 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지민은 "계약 기간이 다 되지 않아도 집을 뺄 수 있긴 하다. 근데 선 얘기 후 계약 이런 느낌이 다른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민은 정이랑, 황보라와 만난 자리에서 김준호를 불렀다. 김준호는 어제 술을 많이 마셔서 술을 많이 마시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민은 "다른 자리에서 술 많이 먹었다고 나랑은 안 먹겠다고 하는 거 제일 싫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지민은 "일주일, 열흘만에 나랑 만나는데 다른 사람이랑 술 많이 마셨다고 나랑 있을 땐 간을 쉬게 해줘야 한다고 하더라. 근데 나는 그 사람을 만나서 마시려고 다른 사람이랑 마시지 않는다"라고 자신의 불만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김지민과 김준호는 사랑 싸움을 했던 이야기를 꺼냈다. 김지민은 "내가 데시벨이 커지면 눈치를 본다"라며 "보라언니 부부랑 만나면 남자다워지고 싶어하는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지민은 정이랑에게 "친동생이라면 김준호와 결혼을 시키겠나"라고 물었다. 이에 정이랑은 "나라면 보낸다"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본인의 남편으로 사귄다고 생각하면 김준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한숨을 쉬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정이랑, 황보라는 김준호가 오면 밀착취재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준호가 모임에 도착했다. 김준호는 "촬영 끝나고 집에 가려고 했는데 님이 부르셔서"라며 꽃다발까지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강수지는 "이날 왜 꽃을 사간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지민은 "그냥 저런다"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김준호는 정이랑, 황보라에게 줄 꽃다발도 함께 챙기고 임신부인 황보라를 위해 오렌지를 챙기는 등 다정하고 세심한 모습에 눈길을 끌었다. 

황보라는 단도직입적으로 "지민이한테 허락도 안 받고 전세 연장했다더라"라고 물었다. 김지민은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다며 서운함을 고백했다. 정이랑은 "여자 입장에선 너랑은 이번에 결혼 안 할 거니까 너도 그렇게 마음 먹어라. 그렇게 들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김준호는 "솔직히 나는 결혼 하고 싶다"라며 "너 내가 프러포즈 하면 바로 결혼 할 거냐"라고 김지민에게 이야기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지민은 결혼 이야기에 미소를 보였다. 

김지민은 "우리 둘이 의논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연장을 하고 와서 서운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준호는 "아직 연장을 하지 않았다"라며 "할 거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지민은 "했다고 말했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이날 김준호는 "결혼에 대한 책임감이 다르다. 나는 지민이를 공주처럼 데려오고 싶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김지민은 "그러면 평생 못 한다"라며 "결혼 못 할 정도로 경제력이 없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래서 핑계로 들린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방송캡쳐] 


김예솔(hoisoly@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