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결혼 지옥’ 억지 부부 아내 “뇌경색에도 염장 질러.. 내가 죽어서 고생해야 해”[Oh!쎈 포인트]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임혜영 기자] '억지 부부' 아내가 뇌경색이라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이하 결혼 지옥)에는 결혼생활 42년 내내 억지 부리는 남편 때문에 괴롭다는 아내와 은퇴 후 대화만 시작하면 싸움으로 끝나 침묵 상태로 6년을 보냈다는 남편, ‘억지 부부’가 등장했다.

구리에서 바쁘게 사는 아내와 달리, 남편은 양평에서 유유자적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두 사람은 따로 살고 있었던 것.

남편은 “평소에 집사람과 의견 충돌이 자주 있으니 현실을 회피하기 위해서. 양평은 대피소다. 나의 불안한 마음이 거기 가면 누구 간섭받을 일이 없고 나 혼자 할 수 있으니 마음이 편안하다”라고 만족해했다. 남편은 함께 사는 아들이 출근한 후 홀로 소주와 맥주를 마시며 혼자만의 시간을 즐겼다.



그런가 하면 아내는 소리 학원 친구들과 식사 시간을 가졌다. 그는 친구들에게 ‘결혼 지옥’ 신청 계기를 밝혔기도. 아내는 최근에도 남편과 사소한 말다툼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화를 할 때마다 화를 내는 남편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내는 “머리에 시한폭탄을 안고 사는 것이다. 제가 뇌경색이라더라. 그때도 염장을 지르더라. 3년 전 뇌경색이 재발했다. 우리 신랑은 내가 죽어서 고생을 해봐야 한다”라고 과격한 발언을 내뱉었다.

/hylim@osen.co.kr

[사진]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


임혜영(hylim@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