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옥스퍼드 등록금 수입 63%는 유학생에게서"

英명문대 유학생 의존 심화

"옥스퍼드 등록금 수입 63%는 유학생에게서"
英명문대 유학생 의존 심화

(런던=연합뉴스) 김지연 특파원 = 영국 명문대들이 등록금 수입 절반 이상을 외국 학생들에게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 더타임스는 25일(현지시간) 영국 명문대 연합인 러셀 그룹이 2021∼2022학년도외국 유학생들로부터 거둬들인 등록금 수입 비중은 57%로, 2016∼2017학년도 49%에서 급등했다고 보도했다.
글래스고대학이 81%로 가장 놓은 수준이며 런던 임페리얼칼리지는 78%, 런던정치경제대학은 77%,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은 76%에 달한다.
최고 명문으로 꼽히는 옥스퍼드대는 63%, 케임브리지대는 60%다.
대학들은 10년 가까이 영국 학생들의 등록금이 동결된 만큼 외국 유학생 유치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연구 보조금이나 기업 합작 등이 있기는 하지만 대학 수입은 대부분 학생이 내는 등록금에서 나온다.
영국 대학들의 해외 유학생 의존도가 커지면서 해외 경제 상황이나 영국의 이주 정책 변화에 대학이 취약해질 수 있다는 경고음도 나오고 있다.
2022년 1월 기준으로 영국 내 외국 유학생 수를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약 10만명으로 가장 많고 인도가 8만7천명, 기타 아시아가 6만7천명, 나이지리아 3만3천명, 유럽연합(EU)이 3만1천명이다.
나이지리아는 경제 위기로 인해 최근 유학생 수가 급감하고 있다.
또한 영국은 해외 이주민 수를 줄이기 위해 유학생의 가족 동반 기준을 강화했으며, 최근에는 유학생이 졸업 후 2∼3년간 일할 수 있게 허용하는 비자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팀 브래드쇼 러셀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해외 유학생 급감이 대학들을 불안정하게 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지역사회 경제나 영국 연구 활동 감소 등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cheror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