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승우 실제 성격 어떻길래?..'할많하않' 김남주 "독립 환영" ('미우새') [어저께TV]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김수형 기자]’미우새’에서 김남주가 출연해 남편 김승우의 실제 성격을 폭로(?) 해 웃음을 안겼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약칭 미우새)’에서 김남주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여왕의 귀환”이라며 배우 김남주를 환영했다. 심지어 모벤져스들은 “더 젊어진 것 같다 처녀라고 해도 믿을 것 시집 또 가도 되겠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이어 김남주의 흥행작들도 소개했다. 지금까지 흥행 선구안은 모두 김승우 덕분이라는 소문에김남주는 “두 아이의 엄마라서 대본이 오면 잘 안 읽는다”며 “남편이 먼저 읽고 ‘미스티’란 작품을 강력 추천, 이번 작품도 그렇다”고 했다.그 동안 내조의 여왕 뒤에 외조가 있었다고. 알고보니 기획사 대표가 김승우라고 외조에 회사 경영까지 한다고 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모벤져스들은 김남주의 남편 김승우에 대해 “외모도 잘생겼다”고 했다. 그러자 김남주는 “그렇게 유하게 생겼지만 실제 성격은…”이라며 “아니에요”라고 말을 잇지 않아 웃음짓게 했다. 심지어 촬영장에 김승우가 오면 본척도 안 한다는 소문에 대해김남주는 “우는 장면을 모니터해 감독님 자리에 앉아서 보더라”며 “모른 척 할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또 김남주에게 트렌드를 주도했던 원조 완판녀 패셔니스타라고 소개했다.물결펌도 유행시켰던 김남주는 “연기에 스타일링 중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남편  김승우는 스타일링은 안 해준다는 소문에 대해 김남주는 “그래서 워스트 드레스로 뽑혔더라댓글 중 자기만 잘 입고 남편은 저렇게 입혔다고 하더라”며 “챙겨주고 싶은데 남편은 잔소리 싫어해 조언이 필요없다 꾸미는 것도 귀찮아 한다”고 해명했다.

[사진]OSEN DB.

[사진]OSEN DB.


무엇보다 김남주는 아이들을 살뜰하게 챙기지만 아이들의 성장과 독립에 대해선 현명한 엄마의 태도도 보였다. 그러면서 만약 남편 김승우가 독립공간이 필요하다고 하면 어떻게 할건지 묻자 김남주는 “너무 환영이다나도 나만의 공간이 생기는거 아니냐”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 웃음짓게 했다.

/ssu08185@osen.co.kr


김수형(ssu08185@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