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선호, 비행기서 뚱보 형아들 사이에 꽉 끼었다 “얼굴만 비행기 탔네”(‘먹보형2’)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강서정 기자] ‘먹보형2’ 김준현-문세윤-김선호가 대망의 태국 여행에서 ‘빅 웃음’ 포텐을 빵빵 터뜨린다.

25일 첫 방송하는 E채널·SBS Plus ‘먹고 보는 형제들2’(이하 ‘먹보형2’)에서는 공항에서부터 대환장 티키타카를 뿜으며 태국 치앙마이 여행을 시작한 ‘먹보 삼형제’ 김준현-문세윤-김선호의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세 사람은 태국 치앙마이로 떠나기 전, 문세윤의 캠핑 사이트에서 ‘먹보형’ 최초 워크숍을 즐기며, 똘똘 뭉치는 계기와 ‘예능감 포텐’ 점검 시간을 가진다. 며칠 뒤, 인천공항에서 재회한 세 사람은 셀프캠을 곧장 켜고 ‘공항 생중계’에 돌입한다. 그런데 문세윤은 갑자기 김준현에게 “형! 몸 좀 가려~ 몸이 크니까 사람들이 다 쳐다보잖아”라며 ‘뜬금포’ 구박을 날리고, 김준현은 “야! 가릴...다 가렸어”라며 받아쳐 ‘뚱보 케미’를 폭발시킨다.

잠시 후, 세 사람은 비행기에 탑승하는데, 이코노미석에 앉은 김선호는 국가대표 먹보 형들 사이에서 꽉 낀 상태로 넋 나간 모습을 보여 짠내웃음을 자아낸다. 문세윤은 그런 김선호에게 “넌 얼굴만 비행기를 탔네? 몸은 화면에 안 나와~”라며 민망해하고, 김준현는 “미안하게 됐다”고 급 사과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태국에 도착한 세 사람은 문세윤의 여행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현지 전통의상 입어보기’를 실천하기 위해 치앙마이 전통의상인 ‘춧타이’ 대여점에 들른다. 이 대여점에서 김선호는 의상을 하나 골라 입더니 갑자기 콩트를 시전해, ‘연기 재능 낭비잼’ 모멘트를 폭발시킨다. 반면, 김준현은 맞는 옷을 찾지 못해 난감해 하고, 이에 ‘30년 경력’ 사장이 직접 나선다. 그러나 김준현의 ‘배둘레햄’(?)에 걸려 번번히 실패하자, 결국 사장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한숨을 내쉰다.

무려 ‘30년 경력’의 의상 대여점 사장도 ‘멘붕’에 빠지게 한 김준현의 웅장한 ‘배둘레햄 스토리’ 결말이 어떠할지 궁금증이 치솟는 가운데, 태국 치앙마이로 떠난 김준현-문세윤-김선호의 유쾌한 여행기는 25이 오후 8시 첫 방송하는 ‘먹고 보는 형제들2’에서 만날 수 있다. /kangsj@osen.co.kr

[사진] E채널·SBS Plus 제공


강서정(kangsj@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