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TWS, 데뷔앨범 40만 장 넘게 팔렸다..입소문 타고 '롱런'

[사진]OSEN DB.

[사진]OSEN DB.


[OSEN=선미경 기자] 신인 그룹 TWS(투어스)가 독자 장르 ‘보이후드 팝’을 앞세워 인기 롱런 조짐을 보이고 있다. 데뷔앨범이 누적 40만 장 이상 팔린 데다 공식 활동 종료 후에도 음악방송 정상을 밟는 등 K-팝 팬들 사이에 TWS가 꾸준히 입소문을 타고 있다. 25일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TWS(신유·도훈·영재·한진·지훈·경민)의 미니 1집 ‘Sparkling Blue’(일반반과 위버스반 합산)는 지난 21일 기준으로 40만 6,262장 판매됐다. 올해 1월 22일 발매된 이 앨범 초동(발매일 기준 일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이 26만 881장임을 감안하면, 초동 집계 이후 2개월도 지나지 않아 14만 5천여 장이 추가 판매된 것이다. TWS의 활동 종료 후에도 앨범 타이틀곡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는 신드롬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곡은 지난 24일 SBS ‘인기가요’에서 1위에 올랐다. 이로써 TWS는 데뷔앨범으로 음악방송 총 5관왕을 달성했다. 벅스, 애플뮤직 한국 등 일간 차트에서 정상을 찍었던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는 여전히 멜론, 벅스, 플로, 지니, 유튜브뮤직 등 국내외 주요 음원 차트에서 최상위권에 자리하는 등 호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흐름은 소년 시절의 아름다운 감성을 자극하는 노랫말과 캐치하면서 청량한 선율로 대표되는 TWS의 독자 장르 ‘보이후드(Boyhood) 팝’이 대중적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는 방증이다. 스쿨룩과 시티보이룩, 트레이닝룩 등 소년스러운 착장과 탄산수처럼 톡톡 튀는, 경쾌하면서도 풋풋한 TWS의 퍼포먼스 역시 K-팝 팬들 사이에서 꾸준히 회자되고 있다. TWS는 친근하면서도 선한 인상으로 대중과의 접점을 지속적으로 넓히며 ‘롱런’ 흐름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들은 자체 콘텐츠 ‘TWS:CLUB’ 등을 통해 예능감을 발휘하는가 하면, 숏폼 플랫폼에서 댄스 챌린지 열풍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월 데뷔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 유니버설 뮤직 그룹(UMG) 산하 레이블 게펜 레코드, 유니버설 뮤직 재팬 산하 레이블 버진 뮤직과 각각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활동을 예약한 TWS가 K-팝 5세대 대표 주자의 행보를 이어갈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사진]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제공.


선미경(seon@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