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차그룹, 2025년까지 E-pit500기 구축 계획...충전 생태계 확장

부산 금곡동 E-pit.

부산 금곡동 E-pit.


[OSEN=강희수 기자] 현대차그룹이 초고속 충전 서비스 E-pit을 중심으로 한 충전 생태계 확장 프로젝트에 고삐를 당긴다. 2025년까지 E-pit 500기를 구축할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는 2021년까지의 72기 대비 무려 600%나 확대되는 수치다. 현대차그룹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전기차 소비자들에게 세계 최고 수준의 충전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이상을 설정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21년 4월 초고속 충전 서비스 E-pit(이피트)를 경부고속도로 안성(서울 방향) 휴게소 등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 6기씩 총 72기를 설치해 E-pit 운영을 시작했다. 

이피트 충전소는 처음부터 '국내 최상의 프리미엄 충전소'라는 콘셉트를 정해놓고 있었다. 실외 모든 이피트 충전소에는 건축물 수준의 캐노피를 설치해 눈이나 비 같은 기상조건에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야간에도 자체 조명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충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현대차그룹은 가장 최근 문을 연 부산 금곡동 이피트를 포함해 2024년 3월 현재 총 54개소 286기로 설비를 확대했다. 2025년이 되면 현재 운영 중인 286기를 포함해 총 500기의 이피트 충전기가 구축될 예정이다.



이피트에는 최대출력 350kW 사양의 충전기가 설치돼 있어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갖춘 아이오닉 5를 배터리 충전량 10%부터 80%까지 약 18분만에 충전이 가능하다.

물론, 충전 시간은 외기 온도, 차량 상태, 충전 직전 주행시간 등에 따라 다소 유동적이기는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대차그룹 내부 통계에 따르면 E-GMP 기반 EV 고객의 지난해 전체 이피트 평균 충전 시간은 현존 최고 수준인 18.5분으로 나타나 매우 빠른 수준을 유지하고 있었다. 

2024년 3월 현재 E-GMP 기반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는 현대차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기아 EV6, EV9, 제네시스 GV60가 있으며, 이와 함께 제네시스의 G80 전동화 모델과 GV70 전동화 모델 역시 400/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피트 외에도 2025년까지 계열사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를 통한 국내 초고속 충전기 3,000기와 현대엔지니어링을 통한 완속 충전기 2만대를 추가 설치하는 등 양적인 측면에서 전기차 운전자의 충전 접근성을 적극적으로 개선하고자 하는데 힘쓰고 있다.

2023년 말 기준, 국내 충전 생태계의 ‘차충비(충전기당 전기차 수)’를 계산하면 세계 최고 수준인 약 1.85로 국내 충전 인프라는 전기차 보급 대수 증가에 따라 안정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12월 기준 국내 전기차 등록대수는 56만 5,154대이며, 충전기는 총 30만 5,309기가 설치 되어있으며(급속 3만 4,386기, 완속 27만 923기), 2025년 59만대, 2030년까지 충전기 120만대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전기가 설치된 시설물 현황을 보면, 완속 충전기는 공동주택 및 상업시설에 약 22.5만기가 설치되어 있으며 급속 충전기는 공공시설 및 주차시설에 약 1.3만기가 설치됐다.

지역적으로는 전기차 보급률 및 인구수의 영향으로 경기, 서울, 부산, 경남, 대구 순으로 보급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체 충전기의 약 49%가 경기, 서울, 인천에 설치됐다.

E-pit pass.

E-pit pass.


환경부는 24년에도 국내 전기차 충전생태계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공용 충전시설 설치 보조금을 전년비 42% 증가한 3,715억원으로 편성했으며 특히 급속 충전기당 최대 7,000만원을 배정했다.

현대차그룹은 초고속 충전 서비스 이피트를 최고의 상태로 유지하고 품질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해 연중 24시 모니터링 하고 있다. 이를 통해 22년 6%였던 연간 휴지율을 1년만에 절반 수준인 3%대까지 낮춰 23년 연간 기준 97%대의 서비스 가능상태를 기록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국제공인시험기관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과 함께 국내 전기차 시장의 질적 성장을 위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품질인증센터(E-CQV)’를 설립, 운영중이다. 현대차그룹은 E-CQV를 통해 이피트를 포함한 국내 전체 충전기의 품질 향상은 물론 주요국의 인증도 국내에서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고객의 사용 편의성 측면에서 국내 전기차 충전 사업자들과 활발한 제휴를 모색하고 있다. 국내 전기차 운전자는 각 충전 사업자의 독립된 사업 구조로 인해 각기 다른 사업자의 충전기를 이용할 때 각각 회원 가입을 별도로 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자 2023년 12월 ‘이피트 패스(E-pit PASS)’를 런칭, 이피트 외 제휴사의 충전소에서 제휴사의 회원자격으로 충전 사업자별 회원 요금과 동일한 수준의 요금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했으며 충전요금도 블루/기아 멤버스 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구매 고객은 차량구매 단계에서 간편하게 이피트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절차를 간소화했으며, 이피트에 가입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구매자라면 누구나 제약사항 없이 이피트 앱만으로 이피트 패스를 간편하게 이용/결제할 수 있다. /100c@osen.co.kr


강희수(100c@osen.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